• UPDATE : 2019.9.23 월 09:3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민 2명 중 1명 2차 북미정상회담 “성과 기대”바른미래연구원 국민 1천32명 설문조사 … 43.7% “제한적 비핵화 진행될 것”
국민 2명 중 1명은 1차 북미정상회담보다 2차 북미정상회담이 더 큰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10명 중 4명은 제한적이지만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기대도 내비쳤다.

바른미래당 싱크탱크인 바른미래연구원(원장 홍경준)이 25일 2차 북미정상회담 관련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전국 7개 권역 만 19세 이상 남녀 1천3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국민 상당수는 지난해 6월 열린 1차 북미정상회담보다 높은 기대감을 보였다.

전체 응답자 1천32명 가운데 49.3%가 “1차 북미정상회담보다 더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응답자의 29.3%는 “거의 차이가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고 17.1%는 “더 성과가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 비핵화와 미국의 경제제재 해제 등 상응조치를 놓고 담판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국민 상당수가 긍정적으로 예상했다. “제한적이지만 비핵화가 진행될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43.7%로 가장 높았고, 14.6%는 “전면적인 비핵화가 시작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35.5%는 “진전 없이 답보상태가 지속될 것”이라고 답했다. 북한 비핵화와 대북제재에 대해서는 비핵화를 위해 제재를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과 비핵화와 제재완화를 동시에 이행해야 한다는 입장이 팽팽하게 맞섰다. 43.7%가 “비핵화 선행 후 제재를 완화해야 한다”고 답한 반면 40.3%가 “비핵화와 제재완화를 동시에 진행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9.4%는 “비핵화와 관계없이 제재를 완화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남북 철도·도로 연결부터 남북 경제협력사업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한다면 그 역할을 떠맡을 각오가 됐다”고 한 발언에 대해서도 국민 여론은 갈렸다. 응답자의 32.1%가 “매우 부적절하다”고 평가한 반면 31.3%는 “매우 적절하다”고 답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