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1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사회적대화
위원 없는 경사노위 회의실
▲ 정기훈 기자
18일 오후 탄력근로 문제를 논의하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노동시간제도개선위원회 회의장이 비어 있다.

이날 민주노총 관계자 30여명은 “탄력적 근로제 개악논의 중단”을 요구하며 피켓시위를 했다. 노동시간제도개선위 위원들에게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철수하려 했는데, 노동시간제도개선위원장인 이철수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항의서한 접수를 거부한 탓에 회의가 2시간 넘게 지연됐다. 결국 박태주 경사노위 상임위원이 항의서한을 대신 받고 나서야 개회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