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2.19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공무원노조 해직자들 국회-청와대 오체투지 행진원직복직·해직기간 경력인정 요구 … "노조설립 활동 민주화운동으로 받아들여야"
▲ 공무원노조가 대통령의 해직자 원직복직 약속 이행을 촉구하며 13일 국회 앞에서 오체투지 행진을 시작했다. 사흘에 걸쳐 청와대 앞까지 행진을 이어 간다. <정기훈 기자>
공무원노조 해직자들이 원직복직과 징계처분 취소·명예회복 대책을 정부에 요구하며 오체투지를 시작했다. 국회에서 청와대까지 10킬로미터 거리를 사흘간 행진한다.

노조는 13일 오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와 정부는 노조 설립·활동과 관련해 해직된 공무원의 원직복직과 명예회복을 위한 법안을 제정하라"고 촉구했다. 정부·여당은 최근 노조에 노조활동으로 해직된 공무원들 복직이 가능하지만 해고기간 전체를 근무경력으로 볼 수는 없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법내노조였던 3년여만 경력으로 인정하겠다는 것이다. 노조 희생자원상회복투쟁위원회는 이 같은 정부안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방침을 정했다.

이들은 "국회와 정부는 노조 역사를 민주화운동 역사로 받아들이고 노조활동을 이유로 해직된 공무원의 원직복직과 명예회복을 위한 법안을 제정해야 한다"며 "정부는 징계취소와 사면복권을 단행하고 피해를 원상회복하기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노조 해직자들은 이날 국회에서 마포역까지 행진하고, 14일에는 서울 정동 민주노총 앞까지, 15일에는 청와대 앞으로 간다. 오체투지 행진단과 별도로 해직자 20여명은 지난 12일부터 청와대 앞 노숙 단식농성을 하고 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