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2.16 토 08:00
상단여백
HOME 종합
바로잡습니다

본지 2019년 2월13일자 2면 "SK하이닉스 사상 최대실적 잔치에 감춰진 저성과자 퇴출프로그램" 기사에서 SK하이닉스는 인사평가에서 하위(BE) 등급을 받은 직원들은 경영성과급의 일부만 지급하고, 2년 연속 하위 등급을 받으면 역량향상프로그램(PIP) 대상이 되기에 바로잡습니다.
한편 회사측은 "PIP는 저성과자 퇴출이 아니라 업무복귀를 돕는 취지에서 운영하고 있으며 부당노동행위 의사가 없다"고 알려 왔습니다.

편집부  labortoday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