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2.16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문재인 대통령 ‘정치적 고향’ 부산 경제투어“부산 경제 활력은 대한민국 경제 활력” … 부산 대개조 비전 선포식·스마트시티 혁신전략 보고회 참석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전국 경제투어 6번째 일정으로 부산을 찾아 “부산 경제 활력은 곧 대한민국 경제의 활력”이라며 “정부는 부산시의 ‘부산 대개조’ 비전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전북, 11월 경북, 12월 경남, 올해 1월 울산과 대전에서 경제투어를 했다. 부산은 문 대통령 옛 지역구이자 정치적 고향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부산 사상구 대호PNC 폐공장에서 열린 ‘부산 대개조 비전 선포식’에 참석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연결·혁신·균형을 목표로 도시 인프라 재정비와 도시재생을 통한 지역단절을 해소하고 활력을 제고하겠다”며 “스마트도시로의 혁신과 지역 균형발전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경부선 철도 지하화, 사상~해운대 지하고속도로를 추진해 서부산과 옛 도심, 동부산에 걸쳐 도시를 대대적으로 바꾸겠다는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지역 불균형을 해소하고 모든 시민의 삶의 질이 높아지는 함께 잘사는 도시로 만들어 가야 한다”며 “광주형 일자리가 성공적인 첫발을 떼며 상생형 일자리로 포용국가 전환점이 된 것처럼 부산 대개조 비전 성공은 지역 혁신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같은날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스마트시티 혁신전략 보고회’에 참석해 “부산과 세종이 세계 최고 스마트시티로 성공하면 대한민국 경제는 선도형 경제로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산하 스마트시티 특별위원회는 지난해 1월 부산 에코델타시티와 세종 5-1 생활권 등 두 곳을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로 선정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정오 부산 한 식당에서 지역 경제인들과 오찬을 했다. 그는 동남권 신공항 문제와 관련해 “부산과 김해만의 문제가 아니라 영남권 5개 광역단체가 연관된 것이어서 정리되기 전에 섣불리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5개 광역단체 간) 의견이 다르다면 (총리실 관련) 기구에서 결정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결정을 내리느라 사업이 늦어져서는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