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5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자유한국당 윤리위 ‘망언 3인방’ 징계 결정 못해14일 다시 소집 … 여야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제명” 한목소리
자유한국당이 13일 중앙윤리위원회를 열어 5·18 망언으로 논란을 빚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징계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정치권과 노동·시민단체는 “망언한 의원들을 제명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후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로 윤리위를 열었다. 윤리위원 5명이 참석한 가운데 세 의원 징계수준을 논의했다. 그런데 징계 여부와 수위를 놓고 윤리위원들 사이에 이견이 존재해 결론을 도출하지 못했다.

자유한국당은 입장문을 통해 “14일 오전 윤리위 2차 회의를 열기로 했다”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전에 윤리위 결정이 통보되면 비대위에서 의결을 위한 논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윤리위 통보가 지연되면 비대위원들에게 대기를 부탁해 윤리위 결정 뒤 비대위 회의를 열 예정”이라며 “비대위 회의 뒤에는 사무총장이 공식결과를 브리핑하겠다”고 안내했다.

여야 4당은 5·18 망언을 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과 자유한국당에 대한 고삐를 죄고 있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이 뒤늦게 윤리위 제소 입장을 내놨지만 제명·출당 등 구체적인 징계수위 언급이 없다”며 “여야 4당은 세 의원을 국회에서 퇴출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평화당은 성명을 내고 “자유한국당은 세 치 혀로 광주시민을 모욕하고 역사를 왜곡한 세 의원을 제명하라”며 “국회 윤리위가 이들을 의원직에서 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5·18 관련 단체 대표들을 만나 “기어코 세 의원을 제명시켜 광주 정신을 온전히 바로 세우겠다”고 약속했다. 바른미래당은 논평에서 “망언 3인방의 사과 같지도 않은 사과가 5·18 유공자 가슴에 대못을 박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성명을 내고 “망언 3인방에 대한 징계를 회피하는 태도로 일관하는 자유한국당은 국회에 있을 자격이 없다”며 “민주국가 정당임을 스스로 입증할 수 없다면 해체밖에 답이 없다”고 밝혔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