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5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금속노조·현대중공업·대우조선 공동행보 '따로 또 같이'대우조선지회 18~19일 쟁의행위 찬반투표 … 현대중공업지부 "고용보장·매각과정 노조참여" 요구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인수합병과 관련해 금속노조와 현대중공업지부·대우조선지회가 공동행보에 나선다. 인수기업과 매각대상 기업이라는 입장차가 있는 만큼 시간이 지나면서 개별 노조가 처한 실정에 맞춘 행보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11일 금속노조에 따르면 노조·지부·지회는 지난 8일 울산에서 긴급회동을 갖고 "밀실협약·일방매각 즉각 폐기"를 비롯한 5대 기조를 확정했다.

5대 기조는 △밀실협약·일방매각 즉각 폐기 △조선산업 생태계 파괴하는 빅1 체제 재편 중단 △노조참여 보장과 고용안정대책 마련 △거제·경남지역 경제와 조선산업 생태계 회복을 위한 노정협의체 구성 △재벌만 배 불리는 재벌특혜 STOP이다. 노조 관계자는 "조만간 공동투쟁 일정과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진 대우조선지회는 일사불란하게 투쟁체계를 갖추고 있다. 지회는 11일 노조 매각대책위원회 전체회의를 소집해 매각 관련 상황을 공유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한다. 13일에는 임시대의원대회를 열어 쟁의발생을 결의하고, 18~19일 매각대응투쟁 조합원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한다. 20일에는 사내에서 중식집회를 한다.

현대중공업지부는 지회보다는 상대적으로 느긋한 입장이긴 하지만 두 회사 중복인력 구조조정과 조선산업 회복이 더딜 경우 예상되는 동반부실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지부는 이날 중앙쟁대위 소식지를 통해 "당장 설계·영업·연구 등을 시작으로 서로 중복되는 인력 구조조정이 불 보듯 뻔하다"며 "대우조선에 투입된 13조원이 넘는 공적자금과 2조3천억원에 달하는 영구채 등 (합병시) 재무부담이 증가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조선산업 회복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상황도 배제할 수 없다.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동반부실로 이어질 경우 노동자들에게 책임이 전가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지부는 '인수 반대'를 공식화하지 않았다. 지부는 △회사 공식사과 △고용보장 △인수 과정에 노조참여를 요구했다. 지부는 "사측은 구성원들이 불안함을 덜어내고 맘 놓고 일할 수 있도록 총고용 보장을 선언해야 하고, 모든 인수 과정에 노동조합이 직접 참여할 것을 요구한다"며 "요구를 무시한 채 일방으로 인수를 강행한다면 노사관계가 파행으로 치달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