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8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검찰 수사로 드러난 한화테크윈 노조파괴] 금속노조 "김승연 회장 엄중수사하고 처벌해야"
노동계와 정의당이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에게 “검찰 수사로 확인된 금속노조 죽이기를 책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금속노조와 윤소하 정의당 의원은 1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기업 한화에서 파렴치한 노조파괴 범죄가 벌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창원지검은 지난달 31일 한화테크윈(옛 삼성테크윈) 엔진사업본부에서 공장장으로 일했던 A씨 등을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법(노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한화는 2015년 삼성테크윈을 인수했다. 이후 회사를 한화에어로스페이스·한화지상방산·한화정밀기계·한화파워시스템 등으로 분할했다.

삼성테크윈 노동자들은 회사 매각을 앞두고 노조를 만들어 금속노조에 가입했다. 비슷한 시기 기업별노조가 만들어졌다.

검찰 수사 결과 A씨 등은 조직적으로 직원들의 금속노조 탈퇴 활동을 했다. 현장 관리자를 포섭하고, 금속노조와의 교섭을 해태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태돈 노조 삼성테크윈지회 부지회장은 “회사가 공공연하게 금속노조 조합원은 우리 직원이 아니라고 선언하면서 민주노조를 학살했다”며 “대놓고 조합원을 따돌리는 직장내 괴롭힘부터 직·반장들에게 인센티브를 걸고 금속노조 탈퇴경쟁을 시켰다”고 말했다.

윤소하 의원은 “검찰은 김승연 회장의 결심 없이 이런 범죄가 존재할 수 없음을 인식하고 회장을 비롯한 그룹 핵심 관계자에 대한 엄중한 수사와 처벌을 해야 한다”며 “한화그룹에 금속노조와 단체협약을 체결하고 법이 보장한 노조활동을 방해하지 말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같은 시각 노조 경남지부는 한화테크윈 창원사업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지부는 "검찰은 김승연 회장을 엄중수사하고 처벌해야 한다"며 "고용노동부는 2017년 9월 한화테크윈 압수수색 관련 수사기록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