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3 월 09:3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일본 정부는 건설노동자 탄압 중단하고 구속자 석방하라”운임인상 요구한 레미콘 노동자 39명 체포 … 건설노조 9일 주한 일본대사관에 항의서한 전달
일본 정부가 레미콘 운임인상 약속 이행을 요구하며 파업을 한 레미콘 노동자들을 체포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 노동계는 일본 정부의 이 같은 행위를 노조탄압으로 규정하고 “한일 건설노동자 노동기본권 보장을 위한 연대투쟁”을 결의했다.

8일 건설노조에 따르면 전일본건설운수연대노조가 지난해 12월부터 간사이 지방 전역에서 전면파업을 하고 있다. 레미콘업계가 5년간 되풀이한 운임인상 약속을 단 한 차례도 지키지 않았기 때문이다.

노조는 “교토·나라·와카야마·시가 등 지역 레미콘업계는 노조의 운임인상 요구를 받아들이고 문제를 원만히 해결했지만 간사이·오사카 레미콘업계는 노조 요구에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조합원에게 일을 주지 않으며 노조파괴 공작을 시도했다”며 “일본 정부 역시 사측 편에 서서 노조탄압에 나섰다”고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전일본건설운수연대노조 파업과 관련해 위력업무방해·공갈미수 혐의로 지난해 12월까지 39명의 레미콘 노동자를 체포했다. 이 중 21명을 기소하고 9명을 구속했다.

노조와 전일본건설운수연대노조는 매년 교류를 통해 양국 건설노동자 실태를 파악하고 노동기본권을 보장받기 위해 연대하고 있다. 노조는 “일본 정부에 구속노동자 석방과 전일본건설운수연대노조에 대한 탄압 중단을 촉구한다”며 “일본의 모든 건설노동자가 노동기본권을 보장받고 노조의 정당한 활동이 공권력에 의해 파괴되는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함께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9일 구속자 석방과 노조탄압 중단을 요구하는 항의서한을 주한 일본대사관에 전달한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