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4 목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정보화진흥원 손말이음센터 정규직 전환 ‘형식적 절차’라더니 절반 해고10년 일한 베테랑도 불합격 … 노조 "도대체 기준이 뭔가"
“귀하는 전환채용 절차 중 임직원 면접 결과에서 불합격하게 되었습니다.”

지난달 28일 한국정보화진흥원으로부터 이 같은 문자메시지를 받은 황소라 공공운수노조 KT지부 손말이음센터지회장은 1일부터 실업자가 됐다. 손말이음센터 직접고용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중계사 34명 중 최종합격자는 절반인 18명에 그친다. 노조 지회장과 사무국장이 3차 면접에서 탈락한 데다, 10년 넘게 일한 베테랑 중계사가 불합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회는 지난달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화가 비정규직 대량해고로 둔갑했다”며 “간접고용이었지만 수년간 열심히 일하던 중계사들을 새해 벽두부터 실업자를 만든 명백한 채용사기”라고 반발했다.

정보화진흥원 손말이음센터는 전화통화가 어려운 청각·언어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소통할 수 있도록 수어통역과 문자중계 서비스를 제공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준정부기관인 정보화진흥원은 센터를 개소한 2005년부터 외주에 위탁해 운영했다. 정부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정보화진흥원이 센터를 직접운영하고 중계사들을 직접고용하기로 했다.

원청인 정보화진흥원은 중계사들에게 3단계에 걸친 전환시험을 요구했다. 지회는 “진흥원이 기존 인원을 탈락시키기 위한 게 아니라고 노조를 설득했다”며 “형식적인 절차일 뿐이라는 말을 믿었다”고 주장했다.

불합격 통보 문자를 받은 날 오전 황소라 지회장은 과기부 장관 표창자로 선정됐다는 문자를 받았다. 악성 민원인 응대 매뉴얼을 만들고 센터 운영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기 때문이다. 황 지회장은 “과기부에서 우편을 통해 표창을 보냈다고 했는데 직접 받아 보기도 전에 해고자가 됐다”며 “부당해고를 받아들일 수 없어 불합리한 채용절차 무효화를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6
전체보기
  • 이건뭐 2019-01-04 09:08:22

    공공 기관이라는곳이 숲을보지 못하고 나무만 보고있네요 에휴   삭제

    • 리베지 2019-01-04 08:10:16

      이러니 일자리 문제가 해결이 안되죠...비정규직 제로화라더니 실업자양산에 힘쓰시는군요   삭제

      • 웃음양 2019-01-04 07:27:39

        손말이음센터 이곳저곳 기사들을 모두 읽어봐도, 암만 읽어봐도 불공정한 채용절차임이 명백합니다. 잘못된 부분 바로잡아 정의구현사회 이룩하는데 한국정보화진흥원님들 앞장서주십시오.   삭제

        • 노답 2019-01-02 16:47:14

          국민의 세금을 받아먹는 공공기관인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이런일이 발생하다니.. 이건 쉽게넘어가서는 안될 문제이다. 원장이 직접 사과를 하고 부당해고 취소해야할 것이다.   삭제

          • 박혜선 2019-01-02 15:50:54

            시대가 어느 시대인데 저러고 있을까,, 손말이음센터 직원분들 모두 복직되기를 바랍니다.   삭제

            • 홍발정 2019-01-02 12:17:58

              진흥원 니들이 그러고도 공공기관이냐? 에라이 염병할것들아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려라 손말노조분들 항상 응원하고 지지합니다.   삭제

              • 2019-01-02 12:08:25

                말로만들었던 갑질인가???
                10년 베테랑도 해고!!!
                명백한 갑질이네요
                청각장애인들은 전화할때 어디로 도움청해야하나요??   삭제

                • 나무숲 2019-01-02 11:24:35

                  말도 안돼는 일이 대한민국에서는 너무 당연하게 자행되고 있습니다. 더이상 억울한 사람이 나오지 않도록 더블어 함께 행복한 사회가 되도록 모두가 소리 높여야 합니다   삭제

                  • 김현희 2019-01-02 11:23:41

                    언어장애인인데, 이 서비스 정말 감사한 마음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근데.. 이렇게 쉽게 인원감축이 되면..... 이음님 뿐 아니라 서비스 이용하는 장애인분들까지 피해를 보게 돼요. 정규직전환은 좋지만, 불합격자분들은 간접고용형태 유지해 주세요.   삭제

                    • 항의자 2019-01-02 10:05:06

                      규탄합니다!!!!!!!!!!!!
                      정보화진흥원 관계자분들 보세요
                      청각언어장애인한테 상처받은 일입니다.
                      특히 베테랑중계사분들 중계통역 위해 많이 고생하는것도 잘 압니다.
                      그런데 정보화진흥원 관계자들 나쁜 수단 및 권력을 이용해서 쉽게 해고하네요
                      KTX 여승무원 부당해고사건 대해서 한번 생각해보고 모두 정규직화했으면 합니다.   삭제

                      16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