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7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한목소리 낸 발전소 정규직·비정규직] “죽음의 고리 끊으려면 직접고용 해야”원청 정규직 주축 발전노조, 하청 비정규 노동자들에게 사과
▲ 윤자은 기자
“원청 정규직 노동자로서 발전 현장의 모든 비정규 노동자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발전사업 노동조합으로서 발전소 비정규 노동자들의 노동환경을 세밀하게 챙기지 못한 점에 대해 통절한 책임감을 느낍니다.”

박태환 발전노조 위원장이 발전소 비정규 노동자들에게 사과했다. 발전소 정규직과 비정규직이 “죽음의 고리를 끊으려면 직접고용 외에는 답이 없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발전노조는 27일 오전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윤을 추구하는 원·하청 구조하에서 안전 사각지대는 계속 늘어날 수밖에 없다”며 “다시는 이러한 참사가 일어나지 않게 하려면 발전산업의 민영화·외주화를 중단하고 직접고용 인력충원을 통해 안전한 일터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고 김용균씨가 사고로 목숨을 잃은 한국서부발전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1~8호기 연료환경설비 운전은 한전산업개발이, 9~10호기는 한국발전기술이 맡고 있다. 두 하청업체 소속 비정규 노동자들도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해 “당장 우리의 목숨이 위태롭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대원 공공운수노조 한국발전기술지부장은 “이윤을 위해 위험한 업무를 마음대로 외주화하고 하청에서 사고가 나도 원청은 책임지지 않는 죽음의 외주화가 우리 동료 김용균의 목숨을 앗아 갔다”며 “죽음의 고리를 끊어 내지 못하면 또 다른 죽음은 반복될 수밖에 없다”고 호소했다.

최성균 발전노조 한전산업개발발전지부장은 “상시·지속업무인데도 전환 배제 방침과 자회사 강요, 깜깜이 전환협의체 운영으로 발전사 정규직 전환은 파행으로 치달았다”며 “정부는 발전 5사에만 정규직 전환을 맡기지 말고 직접고용 요구에 답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고용노동부·산업통상자원부는 이달 19일 위험의 외주화 개선방안 마련을 위한 당정협의를 열고 발전 5사가 각각 운영하는 정규직 전환 노·사·전문가협의체를 통합하는 협의체를 구성한다고 밝혔다. 통합협의체는 아직까지 구성되지 않았다.

이들은 “국회가 누더기 산업안전보건법을 만들거나, 정부 대책이 안전점검 강화·설비 개선만으로 끝난다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발전산업 민간개방 중단과 직접고용을 위한 공동투쟁을 하겠다”고 밝혔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