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20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서울 초등돌봄교실 전담사들 “행정업무 처리시간 보장해 달라”서울시교육청 앞 무기한 노숙농성 시작
▲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서울지부 돌봄분과
서울시 초등돌봄교실 전일제 전담사들이 교육청에 행정업무 처리시간 보장을 요구하며 노숙농성에 들어갔다.

23일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서울지부 돌봄분과(분과장 김미숙)는 “행정업무 시간 보장을 위한 근무시간 고정, 전일제 전담사 충원 등 어떤 요구에도 교육청은 묵묵부답”이라며 “서울시교육청 정문 앞에 지난 21일 농성장을 설치하고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조합원들은 지난달 30일부터 매주 금요일 저녁 촛불집회를 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2014년 돌봄교실을 확대하면서 한 학교당 전일제 전담사를 한 명만 두도록 지침을 내려보냈다. 전일제 전담사 1인 외에 추가 교실은 단시간 노동자에게 맡겼다. 돌봄교실 학급이 증설돼도 한 학교당 행정업무는 전일제 전담사 1인이 전담하도록 했다. 돌봄분과는 “전일제 전담사 한 명이 돌봄교실 총괄업무를 강제로 떠맡게 됐다”며 “돌봄교실이 날로 확대되고 있는데도 조직 확장에 따른 대책도 없이 전담사들의 희생을 강요한다”고 비판했다.

전일제 전담사 근무시간은 학교장 재량으로 결정된다. 오전 9시~오후 5시, 오전 10시~오후 6시, 오후 12시~오후 8시 등 학기 중에도 근무시간이 수시로 변경된다. 전담사들은 행정업무를 오전에 처리할 수 있도록 오전 9시 출근, 오후 5시 퇴근으로 근무시간을 고정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김미숙 분과장은 “4년에 걸쳐 문제제기를 했지만 서울시교육청은 전일제 전담사가 알아서 하라는 식으로 나온다”며 “업무시간이 보장되지 않아 행정업무도, 아이돌봄도 제대로 하기 어려운 환경이라서 농성까지 하게 됐다”고 말했다. 분과는 서울시교육청이 대책을 마련할 때까지 농성과 촛불집회를 이어 간다는 방침이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0
전체보기
  • 풀풀 2019-01-06 22:46:30

    온갖 행정업무에 아이들 케어는 뒷전입니다 방학하면 교육청에서 파견 나오시는 분들까지 관리하고 서류까지 떠 안으니 하루 종일 업무의 연속이네요 개교하는 학교에 가면 업무가 장난이 아닙니다 우리의 권리는 멀리 있는데 책임은 무한이고 교육청은 귀닫고 들어주지 않는게 슬픈 현실입니다 ㅠ.ㅠ   삭제

    • enqk01 2018-12-30 13:05:33

      학교에 전담사를 둘 이유가 있나요?? 교사에게 업무 넘기세요..   삭제

      • 효슬맘 2018-12-28 17:53:29

        학교 석면공사를 하면서도 돌봄교실만 운영한 곳이 많았다고 오늘 아침뉴스에서도 보았는데 돌봄전일제선생님들의 인권도 보호가 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우리아이들을 돌봐주시는데 모든 것을 다 맡기고 아이들을 돌보라고 하다니... 교육청에서는 돌봄선생님들께 너무 심한 대우를 하고 계시네요.   삭제

        • 로즈마리 2018-12-28 04:48:41

          경기도교육청은 전일제8시간은 커녕 6시간 단시간 노동자들에게 돌봄관련 총괄업무를 떠넘기고 있습니다. 학교는 담당교사들이 승진점수 폐지되었다고 돌봄관련 업무가 기피업무가 되어서 서로 업무 안맡겠다고 단시간 노동자들에게 다 떠넘기려고 하고 있습니다. 상식에서 벗어난 행동을 하는 경기도교육감과 현 교육부는 각성해야됩니다. 사람이 먼저라는 문정부는 서로 계층간의 갈등만 증폭시키고 있습니다. 6년을 이일에 종사한 사람으로서 자괴감과 절망의 분노가 치밀어 오릅니다.   삭제

          • seulmom 2018-12-27 10:59:42

            초과근무수당 주지않으려고 초근도 못달게 해서 초근으로는 근거가 남지 않는 경우가 많지만 학교 보안일지를 보면 누가 밤늦게까지 일하고 퇴근하는지 거짓없이 알 수 있습니다.   삭제

            • 김사랑 2018-12-26 23:58:02

              서울의 전일제전담사는 상머슴입니다. 근로계약서에도 없고 채용공고에도 없는 학교의 모든 돌봄교실 총괄하는 업무를 다 맡아서 하고 있는데도 호칭도 시간제와 동일업무 하는데 시간만 8시간이라는 의미의 전일제이며 총괄업무관련 아무런 수당도 없이 책임만 지고 있는데다
              전직원 회식에는 아이들 돌봐야 한다고 당연히 제외되고 심지어 스승의날 회식에도 당연히 열외되며 매르스.사스로 학교가 휴교해도 돌봄전담사는 아무런 보상도 없이 정상근무해야 하는 을중의 을입니다.게다가 근무시간은 학교장에 의해 언제든지 변경되고 있으니 책임은 만땅 대우는 최악이다.   삭제

              • 이미숙 2018-12-26 23:33:42

                서울의 전일제전담사 선생님들 모든 돌봄교실을 총괄하는 행정업무 때문에 특히 방학때는 다 병나십니다. 총괄행정 일 하시는 전일제전담사 샘에게 오전에 행정업무를 담당할 시간 따로 주십시요.   삭제

                • 김민정 2018-12-26 23:23:17

                  돌봄교실의 본래목적이 아이들을 세심하게 돌보는 것인데 행정업무 때문에 아이들이 방치되는 구조라면 반드시 고쳐야 하겠지요   삭제

                  • 직장맘 2018-12-26 11:48:09

                    돌봄전담사가 행정업무도 하나봐요
                    그럼 행정업무 시간은 주셔야겠네요
                    아이들 돌보랴 행정업무하랴 고생 많으세요
                    화이팅입니다.   삭제

                    • 돌봄 2018-12-26 01:26:12

                      돌봄전담사보다 관리교사가 하는 곳이 더 많다. 8시간 보장하면 1시 40분에 정규시간이 끝나는데 매일 행정근무시간이 5시간 40분이나 필요한가? 오히려 5시간 근무제로 바꾸어야 맞는 것 같다.   삭제

                      7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