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6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포스코 부당해고 철회하고 산재 대책 마련하라"최근 한 달 산재사고만 5건 … 금속노조 "회사 반노조 정서가 산재로 이어져"
▲ 금속노조
금속노조가 노조간부를 해고하고 되풀이되는 산업재해를 방치하는 포스코에 “반노동행위를 바로잡으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19일 오전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고와 산재는 노동자에 대한 살인”이라며 “포스코의 부당해고와 산재 무대책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최근 한대정 노조 포스코지회장을 비롯한 3명의 지회간부를 해고했다. 2명에게는 정직 징계를 내렸다. 자신들의 부당노동행위 의혹이 담긴 회의자료와 문서·칠판 판서 등을 외부에 유출하는 과정에서 회사 업무를 방해했다는 이유를 들었다.

노조는 “부당노동행위 범죄를 저지른 포스코가 이를 폭로했다는 이유로 다시 부당해고라는 죄를 저질렀다”며 “노조가 없는 공장과 위험한 현장은 동전의 양면으로 포스코의 반노조 정서가 연이은 산재로 이어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올해 1월 포스코 포항제철소에서 질소가스 누출로 노동자 4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올해만 비정규 노동자 5명이 포스코에서 산재로 숨졌다.

산재는 계속되고 있다. 지난달 12일부터 이달 12일까지 한 달간 포스코에서 5건의 산재가 발생했다. 노동자들은 일하다 기계에 끼여 손목과 손가락을 잃었다. 안면도 골절됐다. 3건의 산재가 이달 11일부터 12일까지 이틀 사이에 일어났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노동자와 노조를 적대하는 기업문화를 바꾸지 않으면 포스코는 산재왕국 오명에서 벗어날 수 없다”며 “포스코는 노조탄압을 중단하고 노조와 함께 현장 안정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