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8 수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공공부문 채용비리 국정조사 강원랜드 포함여야 명칭·대상 합의 … 27일 본회의서 국정조사계획서 채택
여야가 공공부문 채용비리 국정조사 범위에 2012~2013년 발생한 강원랜드 채용비리를 포함하기로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8일 오전 만나 국정조사를 맡을 특별위원회 공식 명칭을 ‘공공부문 채용비리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위원회’로 결정했다.

더불어민주당은 특위 명칭에 권성동·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이 연루된 강원랜드를, 자유한국당은 ‘서울교통공사’를 넣자고 주장하다 절충점을 찾았다.

국정조사 대상을 강원랜드 채용비리가 발생한 2012~2013년까지 포함할지, 2015년 이후 일어난 비리로 한정할지도 쟁점이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지난 17일 “국정조사 범위에 강원랜드는 없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강원랜드 부분이 포함된다는 것을 명확히 했다”며 “너무 범위가 넓어서 다른 공공부문은 범위를 좁히는 것도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여야는 27일 본회의에서 국정조사계획서를 채택한다. 국조특위 위원장은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맡는다. 간사는 김민기(더불어민주당)·이현재(자유한국당)·하태경(바른미래당) 의원이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