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1 금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시민사회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 직권조사 개시 의결1년간 가습기살균제·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가습기살균제 사건과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11일부터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앞으로 1년간 가습기살균제 사건과 세월호 참사 진상을 규명한다.

장완익 특별조사위 위원장과 7명의 특별조사위원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명동 포스트타워에 마련된 특별조사위 사무실에서 직권조사 개시를 의결했다. 장 위원장은 "두 참사의 피해자는 고통에 시달리며 절규하고 있지만 지금까지 제대로 밝혀진 것은 없다"며 "가습기살균제는 성분과 제조·판매 경로를 밝혀내지 못했고, 4·16 특별조사위는 박근혜 정부의 조직적 방해로 활동기간을 제대로 채우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진실을 위한 첫발을 떼기까지 많은 시간이 걸린 만큼 활동을 위한 각오를 단단히 하고 있다"며 "특별조사위의 모든 구성원들이 피해자의 고통과 절규를 가슴에 담고 온 힘과 열정을 다해 진상규명에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특별조사위는 가습기살균제 진상규명소위원회·세월호참사 진상규명소위원회·안전사회소위원회·지원소위원회 등 4개 소위를 두고 있다. 가습기살균제 진상규명소위는 Δ가습기살균제의 원료 및 제품 제조·유통·판매 Δ가습기살균제 성분조사 및 안전성 Δ제품 개발경위를 조사한다.

정부 대응의 적정성도 조사대상에 포함됐다. 세월호참사 진상규명소위는 Δ해경 등 유관기관의 초동조치 적정성 Δ정부의 수색·구조작업 적정성 Δ청와대 대응의 적정성을 조사한다.

박근혜 정부가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 진상규명 활동을 방해했다는 의혹과 국군기무사령부를 비롯한 정보기관이 진상규명을 방해·은폐하는 데 개입했다는 의혹도 다룬다.

특별조사위는 지난해 우여곡절 끝에 국회를 통과해 12월12일 공포된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사회적참사진상규명법)에 설립근거를 두고 있다. 사회적참사진상규명법이 만들어진 지 1년 만에 진상규명 활동이 시작되는 셈이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