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4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노동연구원 "내년 취업자 12만9천명 증가"2019년 노동시장 전망 … 실업률 3.9% 예상
한국노동연구원이 내년 취업자 증가폭을 올해보다 소폭 증가한 12만9천명으로 예상했다.

노동연구원은 6일 '2018년 노동시장 평가와 2019년 전망' 보고서에서 한국은행 경제전망에 근거해 "내년 경기가 올해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전망했다. 노동연구원은 "올해 예상되는 (취업자 증가 폭) 9만5천명보다는 소폭 개선된 것이긴 하지만 올해와 크게 다르지 않은 노동시장 흐름이 지속될 것임을 보여 준다"고 설명했다.

노동연구원은 경기위축이 빠르게 진행되지 않는다는 전제 아래 내년 실업률과 고용률이 각각 3.9%와 60.7%로 올해와 동일한 수준일 것으로 내다봤다. 노동연구원은 "향후 미중 무역마찰 향배를 비롯해 주요 선진국 경제성장 하방 압력은 한국 경제 위협요인"이라며 "정부의 추가 확장적 재정 정책과 카드수수료 인하 등 자영업자 비용압박 완화 정책은 기회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최근 경기 둔화가 노동시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도 "어디까지나 둔화된 흐름일 뿐이지 금융위기 같은 위기나 참사와는 거리가 먼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연구원은 경기 둔화 상황에서 내년 인상된 최저임금에 따른 자영업자의 비용압박을 지적하면서 "일자리안정자금·사회보험료 지원 같은 직접지원 대책을 포함해 미세조정이 지속돼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노동연구원은 "가장 핵심적인 정책 수단은 결국 장시간 근로문화 해결"이라며 "최근 근로시간단축에 따른 경영계의 어려움을 줄이기 위한 정책적 노력이 일·가정 양립을 통한 우리 사회의 지속성 강화라는 궁극적 목표를 저해하지 않도록 균형을 잡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