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4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문재인 정부 들어 공공기관 청렴도 향상국민권익위 측정 결과 8.12점 … 노동부는 4등급 → 2등급
문재인 정부 들어 공공기관 청렴도가 높아졌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고용노동부는 4등급에서 2등급으로 상승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6일 2018년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는 국민, 기관 내부직원, 전문가·업무 관계자 23만6천767명을 대상으로 8~11월에 진행됐다.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를 포함해 612개 공공기관이 평가를 받았다.

전체 공공기관의 종합청렴도는 10점 만점에 8.12점이었다. 2016년 7.85점, 지난해 7.94점에 이어 상승했다. 행정서비스를 경험한 국민이 평가하는 외부청렴도도 지난해 8.13점에서 8.35점으로 올랐다. 기관 내부 직원이 평가하는 내부청렴도는 7.66점에서 7.72점으로, 전문가와 업무 관계자가 평가하는 정책고객평가는 7.29점에서 7.61점으로 높아졌다.

권익위 관계자는 “올해는 응답자의 응답부담을 완화하고 부패경험 측정의 신뢰성을 높이기 위해 외부청렴도 부패경험과 내부청렴도 인사업무 부패경험 설문 측정범위를 확대했는데도 부패경험률이 낮아지거나 전년과 유사한 수준으로 나타났다”며 “실질적인 개선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지난해 종합청렴도 4등급이던 노동부는 올해 2등급으로 향상됐다. 노동부 산하기관에서는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 2등급으로 가장 높았다. 장애인고용공단은 최근 3년간 1~2등급을 유지한 56개 기관에 포함됐다. 근로복지공단과 한국산업인력공단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3등급으로 평가됐다.

지난해 3등급이었던 안전보건공단과 한국고용정보원은 올해 4등급으로 각각 떨어졌다. 올해 처음 평가를 받은 노사발전재단은 4등급에 그쳤다.

국민권익위는 이번 측정 결과를 반영한 공공기관 청렴지도를 제작해 홈페이지에 공개할 예정이다. 각 기관 홈페이지에도 해당 기관 청렴도 결과를 게시한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