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6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산업동향
원희룡 제주지사 국내 1호 영리병원 허가하나공론조사위 결정 한 달여 만에 뒤집어 … 노동·보건의료 단체 "민주주의 폭거" 반발
제주도가 국내 첫 영리병원 개원을 허가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면서 노동계와 보건의료계가 반발하고 있다. 4일 무상의료운동본부와 보건의료단체연합은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주도민 공론화조사 결과를 무시하고 영리병원을 추진하고 있다"며 "영리병원인 녹지국제병원 개설 허가를 불허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에 따르면 원희룡 지사는 지난 3일 '녹지국제병원 개설허가 관련 총괄 검토회의'를 열고 "제주도민 숙의형 공론조사위원회 권고를 최대한 존중해야 하지만 행정의 신뢰성과 좋은 일자리 창출 같은 지역경제 회복을 고려해 최종 결정을 내려야 할 시점이라는 데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밝혔다. 녹지국제병원 개원의 최종 결정권을 쥔 원희룡 지사의 이 같은 발언은 사실상 '개원 허가'를 시사하는 것이라는 분석이다.

지난해 7월 47병상 규모로 제주 서귀포에 지어진 녹지국제병원은 진료과목이 성형외과와 피부과, 건강검진을 위한 내과·가정의학과뿐이다. 이름만 병원일 뿐 사실상 미용성형과 항노화를 중심으로 한 종합미용건강센터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중국 뤼디그룹이 100% 투자했다. 뤼디그룹은 의사 등 134명을 채용한 뒤 녹지국제병원 개설 허가를 냈는데, 반대 여론이 거세지면서 지난 2월 숙의형 정책개발 청구대상이 됐다. 올해 10월 숙의형 공론조사위는 '불허 권고'를 냈다. 제주도민 설문조사에서 58.9%가 개원을 반대한 데 따른 조치다.

보건의료노조·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원희룡 지사가 국민의 명령마저 뒤집으려 하고 있다"며 "도지사가 마음대로 무력화시킨다면 이를 어떻게 ‘숙의형 민주주의’라고 부를 수 있겠냐"고 비판했다. 제주도측은 이날 보건복지부와 영리병원 허가 문제를 협의한 뒤 이번주 안으로 최종 결론을 내린다는 방침이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