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0 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알바노동자 31% “근무 중 성희롱 피해 경험”서울시, 청년 6천700명 대상 성희롱 실태조사 결과 발표
아르바이트 노동자 3명 중 1명꼴로 근무 중 성희롱 피해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와 알바천국·알바몬이 전국 아르바이트 청년 6천722명을 대상으로 성희롱 실태를 조사한 결과 31%가 근무 중 성희롱 피해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조사는 지난달 12일부터 21일까지 열흘간 진행됐다. 피해자 중 여성은 85%, 남성은 15%였다. 연령별로는 20대가 56%로 가장 많았고, 30대와 40대가 각각 24%와 11%였다. 특히 10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에서의 피해가 66%로 가장 높았다.

성희롱 가해자는 남성 고용주가 37%로 가장 높았다. 남성 손님(27%), 여성 고용주(5%), 여성 동료(4%) 가 뒤를 이었다. 피해 사례로는 불쾌한 성적 발언(27%), 외모평가(25%), 신체접촉(20%) 순으로 많았다. 성차별적 발언(14%)이나 개별적 만남 요구(8%), 술 접대 강요(5%) 같은 사례도 있었다.

성희롱 피해자가 기관을 통해 민원을 접수한 비율은 2%에 그쳤다. 피해자 60%가 “참고 넘어갔다”고 응답했고, 15%가 “대응 없이 아르바이트를 그만뒀다”고 했다. 성희롱을 당했을 때 어디에서 도움을 받을지 모른다고 답한 비율도 68%나 됐다.

피해자들은 “그 손님이 또 올까 봐 불안했다”거나 “그 아르바이트 업종을 다시 선택하기가 어려워졌다” “처음에는 분노가 일었고 나중에는 그만두지도 못하게 해서 우울증에 시달렸다” “돈이 없어서 알바를 하는 게 서러웠다” “일하러 온 것이 아니라 몸 평가, 외모평가를 받으러 온 건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증언했다.

서울시는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서울 위드유(#WithU)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의무 성희롱 예방교육 대상이 아닌 10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에 전문강사를 직접 보내 ‘성희롱 예방교육’을 하고, 성희롱·성폭력 피해자에게 무료 법률·심리상담부터 민·형사 소송 때 변호사 선임비용(건당 100만원)과 휴대전화 기록 복원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