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9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인천공항운영관리노조 “처우개선 재원 소멸 위기”공사에 처우개선 재원 사용과 노·사·전문가협의회 개최 요구
▲ 인천공항운영관리노조
인천국제공항공사 자회사인 인천공항운영관리 노동자들이 원청에 처우개선 책임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처우개선 재원 사용과 노·사·전문가협의회 개최를 위해 원청이 나서야 한다는 요구다.

인천공항운영관리노조는 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1여객터미널 3층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사가 올해 설계단가 지급을 미뤄 처우개선 재원이 소멸될 위기에 있다”며 “공사측은 노·사·전문가협의회를 빠른 시일 내에 개최하고 처우개선 재원을 올해 안에 처리하라”고 촉구했다. 인천공항운영관리는 용역노동자의 정규직 전환을 위해 설립한 임시 자회사다. 계약이 끝난 용역회사 노동자들이 전환돼 현재 2천100여명이 소속돼 있다.

노조에 따르면 인천공항 비정규 노동자의 처우개선 비용 가운데 일부가 올해까지 지급하지 않으면 소멸된다. 노조는 최근 공사측이 개최한 보수설계 설명회 자리에서 공사측에게서 이 같은 설명을 들었다. 이경재 노조 수석부위원장은 “처우개선 재원은 반드시 연내에 비정규 노동자들에게 지급해야 한다”며 “공사측이 무책임하게 노조 탓과 자회사 탓만 하면서 임시 자회사 노동자들에게 지급해야 할 처우개선 비용을 지급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원청에 노·사·전문가협의회 개최를 요구했다. 정규직 전환 노동자의 임금체계와 복리후생을 결정하기 위한 2기 노·사·전문가협의회가 올해 2월 구성됐다. 본회의가 5회, 실무회의가 20여차례 이어졌지만 지난 10월4일을 마지막으로 두 달째 열리지 않고 있다. 노조는 “공사의 원칙 없는 운영으로 노·사·전문가협의회가 파행을 반복하다 아무것도 바뀐 것 없이 시간만 흘러가고 있다”며 “협의회를 조속히 개최해 우선 처우개선 재원을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상급단체인 한국노총, 연합노련과 공동대응할 계획이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17
전체보기
117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