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9 금 08:00
상단여백
HOME 피플ㆍ라이프 인물
임서정 차관 "지역 고용센터 운영방식 개선할 것"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이 30일 지역별 고용복지플러스센터 운영방식 개선을 예고했다.

임 차관은 30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노동부 출입기자들을 만나 "일자리를 만드는 것과 별개로 일자리를 잘 배분·배치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직업훈련을 통해 능력을 키우고, 능력을 갖춘 사람들과 일자리를 매칭하는 작업을 고용센터가 한다"며 "고용센터가 20년 동안 규모나 덩어리가 커졌지만 혁신이나 효율성 (측면에서는) 우려가 있다"고 진단했다. 임 차관은 특히 "직업훈련은 민간에 위탁했는데 효율적으로 운영되고 있는지 점검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 고용상황에 대해 "일자리 문제는 지금이 제일 어려운 것 같다"며 "국내외 문제 등 여러 복합적 경기상황이 작용하지만 심리적 부분도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장·차관이 모두 고용정책통이라는 지적에 임 차관은 "너무 걱정 안 하셔도 될 것"이라며 "사무관 시절에는 통으로 노정(관계)만 했고, 과장 후반기 국장 초반기에는 고용 쪽을 했기 때문에 균형을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 차관은 이날 취임식을 하고 업무에 돌입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