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6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정책
강원랜드 용역노동자들 “자회사 방식 정규직 전환 반대”
강원랜드 용역노동자들이 강원랜드에 자회사 전환계획 철회와 직접고용을 촉구했다.

민주연합노조는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인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원랜드는 폐광지역 경제회생을 취지로 만들어진 기관인 만큼 지역 주민들에게 안정된 일자리를 제공할 의무가 있다”며 “또 다른 형태의 용역회사인 자회사 전환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19일부터 서울 영등포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점거농성을 한 김형태 노조 정선지부장은 이날 농성을 중단했다. 김 지부장은 "현장에서 직접고용 요구를 위한 행동을 이어 가겠다"고 말했다.

노조에 따르면 강원랜드는 지난해 12월부터 청소·시설·경비·주차관리를 비롯한 용역노동자(사회적기업 노동자 포함)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노·사·전문가협의회를 하고 있다. 강원랜드는 협의회에서 용역노동자를 자회사 또는 사회적기업 소속으로 전환·유지하자고 제안했다. 노사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협의회는 중단된 상태다.

노조는 “강원랜드는 용역노동자를 직접고용하면 총액인건비 상승으로 재정부담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사실과 다르다”며 “용역업체가 가져가던 이윤과 일반관리비를 고스란히 처우개선비로 사용하면 직접고용에 따른 추가 비용이 들지 않는다”고 밝혔다.

강원랜드는 또 용역노동자를 직접고용하면 2025년 종료되는 폐광지역 개발 지원에 관한 특별법(폐광지역법) 적용기한 연장에 어려움이 발생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기존 정규직은 문제 삼지 않고 가장 약한 비정규 노동자만 기한 연장 걸림돌로 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조 관계자는 “기한 연장이 문제라면 용역노동자를 직접고용한 뒤 극복방안을 모색하면 된다”고 말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직접고용 2018-10-16 09:12:36

    자회사 설립은 돈 안드나? 공기업, 공공기관의 일방적인 자회사 설립 문제입니다

    많은 동의와 전파 부탁드립니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393035?navigation=petitions
    http://pann.nate.com/talk/343627957
    http://bbs3.agora.media.daum.net/gaia/do/petition/read?bbsId=P001&objCate1=2&articleId=217208&pageIndex=1   삭제

    • ㅂㅂㅂ 2018-10-16 08:27:24

      강원랜드 내부 인사적치 해소 부터해여 신규일자리도 나오고 하청업채 노동자글 중에 정규직으로 전환할수있는 일자리도 생기는것이다.2025년 폐트법말료를 두고 무조건적인 전원 정규직전환은 미래를 예측할 수없는 지금에서는 조금 무히수인것같다.우선적으로 내부 인사적치해결을 위한 대상자폭을 확대해서 희망퇴직을 시행하고 나서 정규직전환을 순차적으로 하는것이 순리인것같다.당장 내부도 인사적치로 희망과좌절뿐인데. ..경영진들의 합리적인 결정만을 직원들은 기다리고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