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22 월 12:45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광양원예농협 노사갈등 노동부 출신 노무사가 일으켰나노조 "교섭 결렬 배후조종, 노조탄압 배후 의심" … 농민들도 고액 선임료 항의
직장내 폭행사건과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부적절한 후속조치로 논란이 일었던 광양원예농협에서 노사갈등이 장기화하고 있다. 노조 단체교섭 요구를 해태해 부당노동행위 논란이 불거진 데다, 고용노동부 출신 공인노무사가 교섭해태 배후로 지목되면서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농협 농민 조합원(대의원)들은 수천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노무사를 선임한 것에 항의하며 집단행동을 예고했다.

11일 사무금융노조에 따르면 광양원예농협 농민 조합원들은 12일 오후 전남 광양 광양원예농협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농협측의 부당노동행위를 비판하고 농협측 선임 노무사의 활동내역 공개를 촉구한다.

광양원예농협 노동자들은 올해 1월 노조 광주전남본부 광양원예농협분회를 꾸리고 농협측에 단체교섭을 요구했다. 농협측이 교섭장소와 시간을 문제 삼으면서 3월 교섭이 중단됐다. 분회는 농협측이 교섭을 거부·해태한다며 노동부에 진정·고발을 했다. 또 "분회 간부를 징계하는 등 노조활동을 탄압하고 있다"며 노동위원회에 구제신청을 했다.

노사갈등 해소방안을 찾는 과정에서 3자가 개입해 무산되는 일도 벌어졌다. 광주전남본부 관계자는 "8월 조정회의에서 교섭장소에 대한 노사 의견접근이 있었는데 농협 인사담당자가 자문노무사와 통화를 한 뒤 갑자기 접근안을 철회했다"며 "3월부터 시작된 노조탄압 배후에 노무사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노무사 실체는 거액의 선임료 예산이 책정된 것을 의아하게 여긴 농민 조합원들에 의해 확인됐다. 농협측은 이달 2일 열린 대의원총회에서 노무사 수임 여부와 비용을 묻는 대의원 질의에 "3월부터 위촉해 월 440만원을 지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노무사는 노동부 서울강남지청에서 퇴직한 임아무개씨로 확인됐다.

광양원예농협 대의원 A씨는 "3월 노무사 선임 이후 노사갈등이 커졌고 농협측의 부당노동행위 혐의도 늘어났다"며 "농민 조합원들의 땀으로 만든 농협 예산을 주고 노무사를 위촉해 한 일이 무엇인지, 부당노동행위를 한 이유가 무엇인지 따져 묻겠다"고 말했다. 농협측 관계자는 "농민 대의원이 어떤 내용으로 기자회견을 준비하는지 내용을 알지 못한다"며 "정확한 내용을 확인한 후에야 의견을 말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광양원예농협은 지난해 상급자가 출장에 동행한 후임자를 소주병으로 폭행한 사건으로 물의를 빚었다. 올해는 고객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직원이 "재발방지책을 요구했는데 묵살당하고 2차 가해를 받고 있다"며 조합장을 검찰에 고소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