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20 목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복지
정부 내년 건설업 클린지원 사업예산 대폭 확대올해보다 93억원 늘린 331억원 편성 … 1천100여곳 추가 지원 가능
고용노동부가 내년 20억원 미만 소규모 건설현장 추락방지시설 설치비용 지원예산을 대폭 늘린다.

노동부는 9일 "건설현장 추락재해로부터 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해 내년 건설업 클린지원 사업예산을 올해(238억원)보다 93억원 증액한 331억원을 편성한다"고 밝혔다. 올해(2천857곳)보다 1천100여곳 이상의 건설현장을 추가로 지원할 수 있는 금액이다.

건설업 클린지원 사업은 소규모 건설현장에 시스템비계나 안전방망, 사다리형 작업발판 등 추락방지용 안전시설을 임차하거나 구입하는 비용 일부를 정부가 보조해 주는 사업이다.

산업재해보상보험에 가입하고 보험료를 체납하지 않은 건설현장에 한해 총공사금액 3억원 미만은 안전시설 임차·구매 비용의 65%, 3억~10억원 미만은 60%, 10억~20억원 미만은 50%를 지원해 준다.

추락재해는 건설현장 사망사고 주요인으로 꼽힌다. 지난해 전체 산업현장 사고사망자의 절반 이상(506명·52%)이 건설업에서 발생했는데, 이 중 54%(275명)가 추락사다. 안전보건공단에 따르면 클린지원 사업을 시작한 2013년 이후 정부 지원으로 추락방지시설을 설치한 건설현장에서는 추락사가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박영만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산업현장 사망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소규모 건설현장에서 빈번히 발생하는 추락사고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며 "소규모 건설현장에서 적극적으로 비용지원을 신청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