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7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국립암센터 노사 '포괄임금제 폐지' 힘겨루기97.6% 찬성으로 파업 가결 … 사측 “10월2일부터 외래·수술 휴진”
국립암센터 노사가 성과연봉제·포괄임금제 폐지 문제로 갈등하고 있다.

보건의료노조 국립암센터지부는 17일부터 19일까지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실시해 97.6%의 찬성으로 가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전체 조합원 670명(휴직자 제외) 중 654명이 투표에 참여해 투표율 97.6%를 기록했다. 지부는 “육아휴직 중인 조합원들도 아이를 안고 투표하러 올 정도로 참여의지가 높았다”고 전했다.

파업 찬성률이 높은 배경은 국립암센터 임금체계에 있다. 센터는 암에 대한 전문연구와 진료를 통해 암 발생률과 사망률을 낮추자는 취지로 2000년 보건복지부 산하 기타공공기관으로 설립됐다. 연구소와 부속병원, 국가암관리사업단이 있다.

센터는 설립 당시 포괄임금제를 도입했다. 실제 근무시간과 상관없이 매월 시간외근로와 휴일수당을 48시간으로 고정해 임금을 준다. 2011년에는 성과연봉제까지 시행했다. 기본급의 13.55%를 성과에 따라 차등해서 지급하는데 임금격차가 가장 큰 다이나믹S그룹의 경우 최고등급(156%)과 최저등급(44%)이 112% 차이가 날 정도로 성과급 비중이 높다. 센터 간호사 초임은 연봉 3천250만원 수준으로 국민건강보험공단 직영병원인 일산병원보다 350만원 적다.

비정규직 문제도 쟁점이다. 센터에는 계약직 80여명, 파견·용역직을 비롯한 간접고용 560여명, 연구소 소속 과제연구원 500여명 등 1천140여명의 비정규직이 있다. 정규직(1천400여명) 대비 81.4%다. 지부 관계자는 “정규직 연구원들도 3년마다 재임용 절차를 밟아 다른 국책연구원에 비해 고용불안이 심하다”며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에 맞춰 고용안정과 비정규직 정규직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사측은 노조와의 교섭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다. 원장이 상견례 이후 교섭장에 나오지 않고 있는 데다, 최근 부속병원 한 책임자는 "10월2일부터 12일까지 외래와 수술은 휴진에 들어간다" "응급수술 발생시 다른 병원으로 전원한다"는 내용의 업무지시를 사내 인트라넷 메일로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노조는 “사측이 10월2일 파업을 기정사실화하면서 지부를 파국으로 내몬다면 절대 물러서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알베르깜냥 2018-10-15 08:59:36

    사측은 협상테이블에 성실히 앉아서 노동자측의 요구를 적극 수용하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