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3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연합노련 “무인타워크레인 운영규정 강화해야”20시간 교육만으로 수료증 발급 … 저가 무인타워크레인 수입 책임은?
무인타워크레인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20시간 교육만 이수하면 수료증을 발급하는 데다 날림으로 만들어진 저가 무인타워크레인에 대한 관리·감독이 미흡하기 때문이다.

최근 인천 청라 문화의료복합시설 신축현장에서 무인타워크레인이 전도됐다. 지난달에는 경기도 군포 공사현장에서 무인타워크레인 붐대가 휘는 사고가 일어났다. 무인타워크레인 운영규정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연합노련이 12일 성명을 내고 “무인타워크레인 사용이 급격히 증가하며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며 “무인타워크레인이 생활 속 시한폭탄이 된 채 국민 불안과 공포를 야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연맹은 “국토교통부는 국민 생명과 안전보호를 위해 무인타워크레인 설치·운영규정을 강화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연맹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 전국에 등록된 무인타워크레인은 1천800여대다. 무인타워크레인은 자격증을 필요로 하는 유인타워크레인과 달리 20시간 교육만 이수하면 되는 수료증제도로 운영된다. 수료증을 받은 운전자들이 원격으로 무인타워크레인을 조종한다.

연맹은 “전국 건설현장에서 일하는 노동자와 인근을 지나는 보행자의 생명과 안전이 20시간 교육만 받은 운전자에게 전적으로 맡겨져 있다”며 “더 심각한 것은 타워크레인 전문지식도 없는 수입업자들이 도면만 베껴 관리·감독도 없는 철공소 수준의 중국 시설에서 만들어진 저가 무인타워크레인이 수입되는 실정”이라고 우려했다.

연맹 관계자는 “무인타워크레인 운영 중에 와이어가 끊어지고 붐대가 넘어지는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한다”며 “수료증제도를 폐지하고 무인타워크레인 설계 결함을 철저히 검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전국 쟁위 위원장 2018-10-10 11:54:32

    이런걸 막아야한다
    국토교통부는 무인 무작위 중국제조 설치 및 민간 안전 검사대행으로 허술한 완성 검사
    20시간 교육자 조종허가로 어설픈 리모컨조작 이 모든 것들로 부터 국민과
    노동자의 안전과 행복한 삶을 보장 하고 이 모든걸 정확히 검토!

    정직한 근로 감독의 의무를 속히 이행하라!   삭제

    • 아무개 2018-09-26 13:34:56

      전체 육천대를 무인화 리모컨으로 해야된다. 4차 5차 산업에 유인이 웬말이냐!   삭제

      • 시민 2018-09-14 19:57:47

        아무나 만들고
        아무나 조종할 수 있지.
        그니까 아무나 죽을 수 있다는 거.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