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5 목 13:14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고용안정협약 요구했더니 구조조정 들고나온 DGB금융지주하이투자증권 인수 과정 '고용보장·단협승계' 논란 … "고용보장 없으면 파업 각오"
DGB금융지주가 하이투자증권 인수를 추진하면서 성과평가제 도입과 구조조정을 추진해 논란이 일고 있다. 하이투자증권 노동자들은 고용안정과 단체협약 승계를 약속하지 않으면 매각반대 투쟁과 파업에 돌입하겠다고 선언했다.

사무금융노조 하이투자증권지부(지부장 김형래)는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하이투자증권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DGB금융지주가 구조조정을 고집하고 고용안정협약 체결을 거부하면 파업을 각오한 총력투쟁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DGB금융지주는 하이투자증권 인수 절차를 밟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12일 정례회의에서 DGB금융지주의 하이투자증권 자회사 편입승인 안건을 다룬다. 금융감독원의 대주주 적격성심사를 통과했기 때문에 승인 가능성이 높다.

밖으로 보이는 매각·인수 절차는 순조롭지만 하이투자증권 내부는 혼란스럽다. 지부는 회사를 인수하려는 DGB금융지주에 5년 고용보장과 단체협약 승계를 담은 고용안정협약을 요구했다. DGB금융지주는 "임금피크제 도입과 리테일(지점) 사업부에 대한 구조조정을 수용하라"고 밝혔다. 사측은 최근 임금피크제 도입을 철회하면서 리테일 사업부 성과보상체계 도입을 주장했다. 김형래 지부장은 "우리는 고용보장과 후퇴 없는 단협보장을 요구했는데 DGB금융지주는 임금삭감과 저성과자를 양산하는 구조조정 방안을 내밀었다"며 "노동자에게 희생을 강요하는 요구를 철회하지 않는다면 생존권 사수투쟁을 시작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지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DGB금융지주가 지부를 무장해제하고 구조조정으로 노동자들을 퇴출시키려 한다"며 "지부와 고용안정협약을 체결하지 않으면 매각반대 투쟁을 포함해 가능한 모든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경고했다.

노조와 지부는 12일 금융위 앞에서 고용안정협약 체결을 요구하는 시위를 한다. 13일 오후 하이투자증권 앞에서 결의대회를 개최한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