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4 금 14:17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택배현장 다단계 하도급이 노동자 생명 빼앗아"한 달 새 CJ대한통운 물류센터 2명 사망 … 하청업체 상하차 작업에서 사고 발생
CJ대한통운 물류센터에서 한 달 사이 노동자 두 명이 잇따라 숨지자 노동계가 원청에 재발방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택배업 다단계 하청구조가 산업재해 근본원인이라는 주장이 나온다.

택배연대노조는 5일 성명을 내고 "정부는 택배현장에서 반복되는 사망사고를 막기 위해 다단계 하청구조를 근절하는 대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공운수노조 택배노조도 성명에서 "원청인 CJ대한통운이 살인적인 노동환경에서 발생한 죽음에 책임을 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지난달 6일 대전 대덕구 CJ대한통운 대전물류센터에서 상하차 아르바이트를 하던 김아무개(23)씨가 감전사고를 당한 뒤 치료를 받다 열흘 만에 숨졌다. 같은달 30일에는 충북 옥천군 CJ대한통운 물류센터에서 이아무개(53)씨가 상하차 작업을 하다 쓰러졌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목숨을 잃었다. 경찰은 사고 원인을 수사 중이다.

두 노조에 따르면 김씨와 이씨는 CJ대한통운 하청업체 임시직 노동자였다. 택배연대노조 관계자는 "물류센터 상하차 작업은 죽음의 아르바이트라는 악명을 떨칠 정도로 고강도 노동이 동반된다"며 "고용노동부는 택배회사 물류센터를 상대로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해 위험한 작업환경을 적발하고 개선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택배노조 관계자는 "일련의 사망은 택배현장의 야만적이고 살인적 노동환경과 원·하청 구조로 이어지는 구조적 문제로 발생한 것"이라며 "CJ대한통운을 비롯한 택배회사는 위험한 업무 외주화를 중단하고 노동환경을 개선해야 한다"고 밝혔다.

택배연대노조는 "노동자가 사망해도 원청에게 책임을 물을 수 없고 그 누구도 책임지지 않는 상황을 개선하지 않는다면 사고는 반복될 것"이라며 "정부와 택배회사는 장시간 노동을 금지하고 안전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그래도스마일 2018-09-06 19:03:57

    2016년 2명의 택배기사 근무중 사망 “욕심내 일했고 병으로 죽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주장하면서 계약관계임을 내세워 어떠한 책임도 지려고 하지 않고 있다는 기사를 보았다.. 올해도 2명이 숨지고 하청업체 직원이라 도의적 책임운운 벌금 650만원.. 언제까지 되풀이 하려고 하나도 변하지 않는걸까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