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9 목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노동시장
임금 격차보다 심각한 대기업-중소기업 복지 격차노동부 2017년 기업체노동비용조사 발표 … 중소기업 복리후생비 대기업 절반도 안 써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임금·복지 격차가 여전히 큰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 임금은 대기업의 70% 수준을 따라가며 격차를 다소 줄였지만 복리후생비는 대기업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고용노동부가 밝힌 2017년 회계연도 기업체노동비용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사용노동자 10인 이상 기업의 1인당 월평균 노동비용은 2016년(493만4천원)보다 8만9천원(1.8%) 증가한 502만3천원으로 집계됐다. 정액·초과급여와 상여·성과급 같은 현금성 직접노동비용은 399만5천원으로 2016년(393만8천원)보다 1.4% 증가했다.

퇴직급여·법정복리비·법정외복리비·교육훈련비 등 간접노동비용은 같은 기간 99만6천원에서 102만9천원으로 3만3천원(3.2%) 늘었다. 간접노동비용은 전체적으로 증가했는데 교육훈련비용(8.1%)·법정 외 복지비용(6.8%)·채용 관련 비용(5.9%) 순으로 증가폭이 컸다.

기업 규모별로는 300인 미만 기업의 노동비용은 407만9천원으로 300인 이상 기업(622만2천원)의 65.6% 수준이었다. 2016년(63%)보다 격차가 2.6%포인트 줄었다. 직접노동비용은 300인 미만 기업이 338만원으로 300인 이상 기업(477만5천원)의 70.8% 수준이었다. 2016년 300인 미만 기업(327만3천원)의 직접노동비용은 300인 이상 기업(481만9천원)의 67.9% 수준이었다.

간접노동비용은 중소기업이 대기업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300인 미만 기업의 간접고용비용은 69만9천원으로 300인 이상 기업(144만7천원)의 48.3% 수준에 불과했다. 간접노동비용 중에서도 규모 간 격차가 가장 큰 항목은 교육훈련비로 300인 미만 기업(6만원)이 300인 이상 기업(44만1천원)의 13.6% 수준이었다.

산업별로는 전기·가스·증기 및 수도사업의 1인당 노동비용이 878만7천원으로 가장 높았고, 금융·보험업이 866만9천원으로 뒤를 이었다.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 서비스업 노동비용은 236만4천원으로 가장 적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