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9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쌍용차 문제해결 약속한 정부, 손배청구도 취하 안 해"14일 김주중 조합원 사십구재 앞두고 노동계 반발 커져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가족의 서른 번째 죽음을 맞고도 정부가 사태해결에 손을 놓고 있어 노동계 반발이 커지고 있다.

12일 노동계에 따르면 쌍용차 희생자추모 및 해고자복직 범국민대책위원회와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14일 고 김주중 조합원 사십구재를 지낸다. 쌍용차 해고노동자인 고인은 6월27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사회노동위는 “김주중 해고노동자의 극락왕생과 남은 119명 해고노동자의 복직을 위해 서울 중구 대한문에서 사십구재를 봉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한문에는 김주중 조합원 분향소가 차려져 있다. 14일은 쌍용차범대위와 사회노동위가 정부에 쌍용차 문제해결 약속 이행을 요구한 시한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과거 쌍용차 해고노동자와 가족을 위한 심리치유시설·분향소·고공농성장 등을 찾아 여러 차례 문제 해결을 약속했다. 지난달 초에는 인도를 찾아 쌍용차 대주주인 아난드 마힌드라 마힌드라그룹 회장을 만나 같은 문제를 언급했다.

그럼에도 문제해결에 진척이 없다는 게 노동계의 설명이다. 2009년 쌍용차 정리해고 사태 당시 회사와 이명박 정부가 공모해 노조를 파괴하려 한 정황이 담긴 문건이 최근 공개되기도 했다. 지부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쌍용차 문제 해결을 여러 번 약속하고도 당장 취할 수 있는 경찰의 노동자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조차 취하하지 않고 있다”며 “회사와 이명박 정부가 공모해 노조와해를 시도한 것이 드러난 만큼 정부는 책임자를 처벌하고 공식사과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쌍용차범대위와 사회노동위는 사십구재 후에도 정부가 실효성 있는 조치를 하지 않으면 18일 대규모 집회를 연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