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18 일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서울9호선운영주식회사] 집회 참석한 노조간부에 "민·형사상, 인사상 책임 묻겠다""외부활동은 타임오프 취지에 안 맞아" … 서울9호선운영노조 “노조활동 탄압”
▲ 지난달 19일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9호선 공영화 요구 집회에 서울9호선운영노조 간부들이 참석했다. <9호선 안전과 공영화 시민사회대책위원회>
서울지하철 9호선 공영화를 요구하는 집회에 서울9호선운영노조(위원장 박기범)가 참석하자 사측이 “정당한 노조활동이 아니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 서울지하철 1~9호선 중 유일하게 9호선 1단계 구간(개화~신논현)만 민간업체가 운영하고 있다.

9호선 안전과 공영화 시민사회대책위원회는 1일 성명을 내고 “정당한 노조활동을 사측이 사찰했다는 증거”라며 “공문을 보낸 행위 또한 노조를 겁박해 집회를 방해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9호선 대책위는 지난달 19일 서울시청 앞에서 집회를 개최했다. 박기범 위원장은 이날 집회에서 서울시에 9호선 공영화를 요구하는 발언을 했다. 같은달 24일 서울9호선운영주식회사는 노조에 공문을 보내 “회사의 존속을 부정하거나 회사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를 중단하라”며 “민·형사상, 인사상 조치를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사측은 노조간부가 집회에 참여한 행위 자체를 문제 삼았다. 사측은 공문에서 "9호선 공영화를 명목으로 관련 단체와 연대하기 위해 근로시간면제 제도를 활용해 참석했다"며 "각종 외부활동은 근로시간면제 제도 취지에 맞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 발언 내용도 걸고넘어졌다. 사측은 “회사 명예를 훼손하고 회사에 위해가 되는 행위가 반복되고 있다”며 “정당한 노조활동으로 인정될 수 있는 범위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사측은 “향후 9호선 공영화와 관련한 집회가 예정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회사 명예훼손을 중단하고 법에서 정한 정당한 조합활동을 해 달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사측이 이 같은 공문을 보낸 게 노조탄압이라는 입장이다. 사측 공문에 민·형사상, 인사상 책임을 묻는다는 내용이 포함돼 조합원들이 위축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박기범 위원장은 “고용불안과 노동환경 개선은 서울시와 시행사가 져야 할 합당한 책임을 요구한 것이지 회사 명예훼손과는 관계가 없다”며 “공영화를 요구하는 노조 주장은 정당한 노조활동이기 때문에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공영화 투쟁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