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6 화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당
“노회찬 빈자리 채울 것” 내부정비하는 정의당윤소하 원내대표 직무대행 선임 … 드루킹 특검 대응 TF 만들기로
고 노회찬 의원 장례를 마친 정의당이 내부정비에 들어갔다. 다음달 5일까지 노회찬 의원 추모기간이지만 원내활동을 포함해 필수업무를 재개했다.

정의당은 30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윤소하 원내수석부대표를 원내대표 직무대행으로 선임했다. 노회찬 의원이 타계한 지 얼마되지 않은 상황에서 곧바로 새 원내대표를 선출하기에는 이르다는 의견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규에는 원내대표 궐위시 1개월 이내에 차기 원내대표를 선출하게 돼 있다. 따라서 다음달 안에는 새 원내대표를 뽑을 계획이다.

정의당은 의원총회에서 민주평화당과 공동교섭단체를 다시 구성하는 문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주 민주평화당 원내대변인은 지난 24일 “당장 공동교섭단체를 재구성하거나 무리하게 시도할 생각은 갖고 있지 않다”면서도 “하반기 정기국회에 교섭단체를 구성해 참여할지 8월 중순 논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양당이 교섭단체를 복원하기에는 의원 한 명이 부족하다. 민주평화당이 무소속 의원을 영입해야 하는 상황이다.

정의당은 드루킹 특검 대응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할 예정이다. 정의당은 노회찬 의원이 숨진 뒤 특검의 표적수사를 비판했다. 특검은 드루킹 김동원씨가 트위터에서 언급한 심상정·김종대 의원을 소환조사하겠다는 계획까지 밝혔다. 정의당이 반발하자 “협조를 요청하겠다”며 한 발 물러섰다.

장례기간에 반응을 자제한 정의당은 본격적으로 특검에 대응할 방침이다. 이정미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 뒤 기자들과 만나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조사가 진행되지 않은 사안에 대해 특검이 과도하게 언론에 흘리는 부분에 대해선 단호한 대처가 필요하다”며 TF 구성 이유를 설명했다.

이 대표는 당 지도부·의원단과 함께한 기자회견에서 “고 노회찬 원내대표의 마지막 가시는 길을 함께 배웅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그의 빈자리를 채우는 데 모든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