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2 토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문재인 대통령 “북미협상 정상적 궤도 돌입했다”한국-싱가포르 정상회담서 밝혀 … “북한 비핵화와 한미 비핵화 개념 차이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 간 협상은 이제 정상적인 궤도에 돌입했다”며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하고 북한의 안전보장을 위해 국제사회가 노력한다면 충분히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전망한다”고 밝혔다.

싱가포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12일 오전 이스타나 대통령궁에서 할리마 야콥 대통령·리센룽 총리와의 잇단 정상회담에서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미 후속협상 진행상황을 놓고 이 같은 의견을 나눴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 정상 간 합의는 잘 이뤄졌지만 구체적 실행계획 마련을 위한 실무협상은 순탄치 않은 부분도 있고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그것을 상징적으로 보여 준 것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방북 결과였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평가가 엇갈리지만 저는 양측이 정상적 과정에 진입했으며 구체적 실무협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까지 북한이 말해 온 비핵화와 한미가 이야기해 온 비핵화 개념이 같은 것이냐는 의구심도 있었지만 이번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으로 비핵화 개념에 차이가 없음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 방북 당시 북한이 외무성 담화를 통해 미국을 비난한 것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은 “협상 과정에서 있을 수 있는 전략”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외무성 담화 내용을 보면 자신들은 성의를 다해 실질적 조치를 취해 나가고 있는데 미국이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불평”이라며 “협상 과정에서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전략”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중요한 점은 북한이 미국에 요구하는 상응조치가 과거와 같은 제재완화나 경제보상이 아니라 적대관계 종식과 신뢰구축이라는 것”이라며 “북한의 과거 협상태도와 큰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리센룽 총리와의 정상회담 직후 공동언론발표를 통해 “정상 차원을 포함해 고위급 인사 교류부터 늘려 나가는 등 양국 정부와 국민 간 교류를 확대하기로 했다”며 “현재 200억달러 수준의 교역규모를 대폭 늘려 양국 경제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