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5 목 13:14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서울시 20~60세 비수급 빈곤자 40명 의료비 지원서울시-서울적십자병원 업무협약 … 500만원 한도, 필요할 경우 최대 1천만원 가능
의료급여 혜택을 받지 못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 40명이 500만원 한도에서 의료비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환자 상태에 따라 최대 1천만원까지 지원이 가능하다.

서울시와 서울적십자병원은 12일 “공공의료사업 발전을 위한 협력의 일환으로 2060 의료비 지원사업을 함께 진행한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지난달 18일 ‘취약계층 종합건강검진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맺었다.

두 기관에 따르면 의료비 지원사업 대상은 서울시에 거주하는 중위소득 100% 이하로 의료급여를 받지 못하는 ‘비수급 빈곤자’다. 대상 연령은 20세(만 19세)부터 만 60세까지다.

서울시는 “노인층에 비해 20~60세 비수급자에 대한 국가 차원의 지원이 취약한 실정”이라며 “경제활동을 하다가 건강이 악화했거나 경제활동을 하지 못해 빈곤의 악순환에 놓인 비수급자에 대한 지원이 시급하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16일부터 보건소·시립병원·안전망병원을 통해 대상자를 발굴한다. 서울적십자병원이 치료가능 여부·사회사업실 지원심사를 거쳐 40명을 선정한다. 안전망병원은 의료보장제도 사각지대 소외계층에게 무료진료를 수행하는 민간의료기관과 이와 연계해 공공의료서비스를 지원하는 시립병원을 말한다.

서울적십자병원은 본인부담금의 50~100%를 500만원 한도에서 지원한다. 500만원이 넘으면 주치의 소견서·사회복지사 상담 결과에 따라 1천만원까지 추가지원이 가능하다. 사업기간은 올해 7월부터 내년 3월까지다.

서울시 관계자는 “의료소외계층의 건강권을 보장하기 위해 민관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며 “서울형 건강안전망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