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18 수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도봉실버센터 직원 14명 잠복결핵 집단감염노조 "지난해 이어 올해 또 집단감염, 역학조사 하라"
서울 도봉구 노인요양보호시설인 도봉실버센터에서 일하는 요양보호사 13명과 직원 1명이 잠복결핵 양성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도봉실버센터는 지난해 2월에도 입원 중인 80대 노인이 결핵 확진판정을 받았다. 환자와 접촉했던 요양보호사 3명이 잠복결핵 양성판정을 받았지만 별다른 대책을 마련하지 않아 논란이 된 바 있다.

8일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돌봄지부 도봉실버센터분회에 따르면 센터에서 최근 잠복결핵 검진을 받은 22명 중 14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지회는 "지난해 이어 올해도 잠복결핵이 발생했다"며 "검진이 진행 중이어서 잠복결핵 감염자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문제는 잠복결핵이 어떤 경로를 통해 발생했는지 모른다는 것이다. 지회 관계자는 "지난해 잠복결핵 감염자가 발생했을 때도 대책을 요구했는데, 도봉구가 미온적으로 대처해 요양보호사를 비롯한 직원들이 깜깜이 상태에서 1년 넘게 일하다 또다시 집단감염 사태를 맞았다"고 비판했다.

센터는 도봉구에서 위탁운영 중인 노인요양보호시설이다. 시설에는 119명의 노인이 입원해 있고 요양보호사를 비롯한 80명의 직원이 근무 중이다. 그런데 사회복지시설은 잠복결핵검사 의무대상기관이 아니다. 1년에 한 번 엑스레이를 통한 검사만 이뤄진다.

잠복결핵은 결핵균을 보유하고 있지만 발병은 하지 않은 상태로 전염되지는 않는다. 그러나 면역력이 약해지면 결핵으로 발전하고 전염으로 이어진다. 잠복결핵 감염자 10명 중 1명꼴로 결핵이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회는 "도봉구와 보건당국, 센터가 어떤 경로로 잠복결핵이 생겼는지 파악하지도 않은 채 감염자에게 개별적으로 병원을 방문해 치료하라고 하더니 결국 잠복결핵 감염위험이 높아졌다"며 "센터가 어르신 안전을 담당하는 곳인 만큼 원인을 규명하고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회는 역학조사와 감염경로 확인, 예방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