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3 금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은행 채용비리 검찰 수사 결과 비정상, 특검 재수사 필요"사무금융노조 특검 요구 … "지주 회장 면죄부 준 검찰도 수사 대상"
은행권 채용비리를 근절하기 위해 특별검사를 도입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사무금융노조는 27일 성명을 내고 "몸통은 두고 깃털만 뽑은 검찰의 부실수사로는 채용비리 진상규명이 힘들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은행 채용비리를 수사한 검찰은 각 은행 인사책임자 12명을 구속하고 26명을 불구속기소했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과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은 무혐의 처리했다. 노동계와 시민·사회단체는 "인사 최고책임자이자 직접 채용비리에 연루된 의혹이 있는 이들에게 면죄부를 줬다"고 반발했다. 청년단체들은 채용 과정에서 남성을 우대하고 출신학교에 따라 차별한 사실이 드러나자 피해자 구제를 요구하고 나섰다.

노조 관계자는 "지주회장 같은 대표자에게 책임을 물어 강력한 처벌의지를 보여 줘야 채용비리를 뿌리 뽑을 수 있다"며 "국민·하나은행에서 불거진 노조무력화 시도에 이어 불공정한 채용비리가 발생했는데도 수사당국은 국민이 납득할 수 없는 비정상 조치를 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국회는 금융기관 채용비리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제 도입법안을 발의하고 통과시켜야 한다"며 "특검은 금융기관 채용비리 부실수사에 대해서도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