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4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정의당 “후반기 국회 환노위원장 원한다”원내지도부 기자회견서 밝혀 … “법사위원장 야당 몫이라면 정의당도 가능”
정의당이 20대 국회 후반기에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을 맡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노회찬 원내대표를 포함한 정의당 원내지도부는 26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렇게 밝혔다.

노 원내대표는 “상임위원장과 관련해 교섭단체 협상을 따르겠다”면서도 “한 곳을 희망한다면 환경노동위원회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른 분야도 중요하지만 정의당이 이 분야에서 강력한 목소리를 내 왔고 환노위에 우리 당대표가 있는 만큼 환경·노동 문제에서 강한 드라이브를 걸고 싶다”고 덧붙였다.

여야는 27일부터 후반기 원구성 협상에 들어간다. 정의당과 민주평화당의 공동교섭단체인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에는 18개 상임위 중 1개가 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노 원내대표는 노동계가 최저임금 산입범위를 넓히는 내용의 최저임금법 개정에 반발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환노위원장 혼자서 모든 것을 바꿀 수 있는 건 아니다”면서도 “최저임금법 개악은 상당히 심각한 문제이기 때문에 재개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법제사법위원장을 맡는 것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노 원내대표는 “법사위원장과 관련해 여당이 맡아야 한다는 주장과 야당이 맡아야 한다는 주장이 맞서고 있다”며 “야당이 맡아야 한다면 반드시 자유한국당 몫이라는 보장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의당도 야당의 한 축으로서 맡을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은행원 2018-06-27 09:23:58

    연령에의한임금차별은철폐해야합니다
    상식을벗어난과도한급여삭감으로고령노동자의생계를위협하고헌법상명문으로보장된근로자의기본권을정면으로침해하고있는은행임금피크제는즉각폐기되어야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