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1.19 화 08:00
상단여백
HOME 사회ㆍ복지ㆍ교육 노동교육
[국회는 급식비·교통비 뺏더니…] “정부, 표준임금제로 근속수당까지 빼앗나”학교비정규직노조 30일 궐기대회 예고
▲ 윤자은 기자
학교비정규 노동자들이 12일 국회를 통과한 최저임금법 폐기와 정규직과의 임금격차 축소를 요구하는 2만명 규모의 궐기대회를 개최한다. 이들은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정책을 제대로 실행하라고 촉구했다. 교육부문 정규직 전환율은 10%에 그쳤다.

학교비정규직노조(위원장 박금자)는 18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정규 노동자들의 위력적인 투쟁만이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를 만들어 낼 수 있다”며 “조합원 2만명이 참여하는 총궐기대회와 민주노총 10만명이 참여하는 비정규직 철폐 투쟁을 성사시키겠다”고 밝혔다.

노조는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부문 표준임금제가 도입되면 임금이 대폭 삭감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근속에 따른 보상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노조는 “지난 7년 동안 단식과 삭발, 농성으로 급식비 수당과 교통비 수당을 만들었더니 국회가 하루아침에 빼앗아 버렸다”며 “지난해 추석 열흘간 단식투쟁으로 근속수당을 인상했는데 정부가 표준임금제를 도입해 근속수당을 빼앗으려 한다”고 반발했다.

박금자 위원장은 “대통령이 최저임금 1만원을 약속했기에 기본급이 209만원이 돼 정규직과의 차별이 조금은 줄어들 것으로 기대했지만 국회가 최저임금법 개악으로 다시 차별을 늘리고 있다”며 “정부는 재벌들을 위한 최저임금 삭감법을 만들 때가 아니라 대통령이 약속한 공정임금제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공약을 이행할 때”라고 말했다. 윤택근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비정규 노동자들의 분노를 모아 내겠다”고 밝혔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