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6 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금융권 산별교섭 파행, 노조 쟁의조정 신청쟁점은 노동시간단축과 정규직 전환 … "금융산업 존속 위해 사용자 결단 필요"
금융권 노사의 산별중앙교섭이 파행으로 치닫고 있다.

금융노조(위원장 허권)는 17일 "산별중앙교섭 결렬에 따라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하고 파업 준비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노사는 지난 15일 대표단교섭에서 올해 임금·단체협약 쟁점 사항을 두고 의견을 주고받았다. 노동시간단축과 60세 이전 임금피크제 도입 금지, 노동이사제 도입 같은 노조 요구안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금융업은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특례업종에서 제외돼 내년 7월1일부터 주당 최장 노동시간이 52시간(연장근로 12시간 포함)으로 제한된다. 노조는 이를 앞당겨 올해 하반기부터 시행하자고 제안했다. 9개월 이상 일한 기간제 비정규직은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무기계약직 등 저임금직군을 온전한 정규직으로 전환하라고 요구했다. 점심 휴게시간 1시간을 보장하기 위한 PC오프제 도입도 요구안에 포함돼 있다.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는 이날 교섭에서 "노동시간단축을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주 52시간제 조기시행에 반대했다. 저임금직군 정규직 전환도 난색을 표했다. 노조는 4시간 동안 이어진 교섭에서 접점을 찾지 못하자 결렬을 선언했다.

노조 관계자는 "교섭의지를 보이지 않는다면 올해 산별교섭이 파행으로 치달을 수 있다는 의사를 다방면으로 전달했지만 사용자들은 경고를 무시했다"며 "전체 지부 대표자들의 사전 결의에 따라 교섭 결렬을 선언했다"고 말했다.

노조는 18일 중앙노동위에 쟁의조정을 신청한다. 지부별 순회집회와 조합원 결의대회를 열어 사측을 압박한다. 허권 위원장은 "노동시간단축과 청년채용 확대로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인력구조를 개선하고 장시간 노동 문제를 해소해야 하는 중차대한 과제가 금융 노사에 주어져 있다"며 "사용자들이 금융산업 존속을 위해 시대적 요구를 수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용자협의회 관계자는 "노조 요구안 항목이 100개가 넘는 등 쟁점이 많아 교섭에 어려움이 있다"며 "중앙노동위 조정이 시작되더라도 노조와 계속 대화하겠다"고 밝혔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정남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은행원 2018-06-18 13:41:38

    연령에의한임금차별은철폐되어야합니다
    상식을벗어난과도한급여삭감으로생계를위협하고헌법상명문으로보장된근로자의권리를무참히짓밟고있는은행임금피크제는즉각폐기하여야할구정권의적폐입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