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6.23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정책
노동계 "표심은 보수정당 심판, 여당 잘해서 아냐"양대 노총 "최저임금 삭감법 폐기·노동존중 사회 구현" 한목소리
노동계가 6·13 전국동시지방선거를 보수정당에 대한 심판으로 규정하고, 여당이 노동존중 사회를 만드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민주노총은 14일 성명을 내고 “더불어민주당이 승리에 들떠 민심을 오독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대구·경북·제주를 제외한 전국 모든 지역에서 광역자치단체장을 배출했다. 12곳의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는 11명이 당선했다.

민주노총은 "자유한국당은 사실상 침몰직전 상태로 내몰렸다"며 "이번 선거 결과가 보여 준 가장 유의미한 것은 분단체제에 기생한 세력, 노동을 혐오하고 재벌자본과 굳건한 동맹을 유지해 온 반노동 수구정치세력을 역사의 뒤안길로 내모는 불가역적인 출발을 했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고착된 양강 구도 속에서 유권자의 표가 보수정당을 심판하는 데 몰려 여당이 반대급부를 얻었다는 설명이다. 민주노총은 "촛불항쟁의 주역이었고 중심이었던 세력들이 스스로 세력화하지 못한 채 문재인 정부를 선택했고, 차악을 선택해야 하는 것이 선거의 한계"라며 "민심은 자유한국당을 심판했지만 여당이 그들과 손잡고 통과시킨 것이 최저임금 삭감법인 만큼 함께 퇴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노총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노동존중 사회를 위해 더욱 매진하라는 국민의 요구가 선거 결과로 나타났다”고 평가했다. 한국노총은 특히 “촛불혁명으로 들어선 지 1년 된 정부에 힘을 실어 주기 위한 민심이 드러난 것이지 결코 여당이 잘해서 나온 결과가 아니다”며 “여당은 선거 결과에 취해 자승지벽하는 우를 범하지 말고, 국민이 원하는 정치를 펼쳐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노총은 “정의당이 수도권에서 두 자릿수에 가까운 정당득표율을 보이며 의미 있는 선전을 했는데 이는 비정규직 차별철폐와 소득주도 성장, 노동존중 사회를 위해 매진해 달라는 국민 염원이 반영된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은 선거기간에 벌어진 최저임금법 개악에 대한 재개정을 서두르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보수는 교육감 선출에서도 참패했다. 새로 뽑힌 17명의 시·도 교육감 중 보수로 분류되는 당선인은 3명뿐이다.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교육주체로서 선거에서 확인된 민심을 환영한다”며 “민주진보 교육을 꽃피우고 진보교육감다운 노동존중을 보여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