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7 수 13:39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사회적대화
“정규직 전환 거부하는 서울대병원, 노동부가 감독하라”노·사·전문가 협의기구에 상급단체 간부 참여 두고 노사 입장 '팽팽'
   
▲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대병원이 간접고용 비정규 노동자 800여명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논의를 못하고 있다. 병원측 거부로 회의가 진행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병원측은 노·사·전문가 협의기구에 참여하는 노조측 위원에서 상급단체 간부를 제외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는 17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노동부는 정규직 전환을 거부하는 서울대병원을 방관하지 말고 관리·감독하라”고 요구했다.

노사는 올해 1분기까지 노·사·전문가 협의기구 구성을 완료하기로 지난해 12월 합의했다. 노조측은 위원 12명을 구성해 병원측에 회의를 요청했다. 그러자 병원측이 노조측 위원에 상급단체인 의료연대본부 서울지역지부 간부 3명이 포함돼 있다는 이유로 회의 개최를 거부했다.

노조측은 제외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이다. 노조 관계자는 “서울대병원분회는 의료연대본부 서울지역지부에 속해 있다”며 “그동안 교섭의 많은 부분을 서울지역지부가 담당했고 이들이 정규직 전환 쟁점을 가장 정확하게 알고 있기 때문에 회의기구에 참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의료연대본부는 “대부분의 공공기관에서 상급단체 참여를 문제 삼지 않는데 서울대병원만 유독 문제 삼으면서 정규직 전환을 거부하고 있다”며 “정부가 공공부문 제로를 선언한 뒤 정규직 전환 희망을 안고 업무를 수행하는 비정규직에게 병원측이 상처를 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정부가 사후조치를 하지 않으면 노동부·교육부가 있는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관리·감독을 요구하는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자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