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18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사관계
울산시민들 "현대중공업, 명분 없는 구조조정 중단 선언하라"청와대에 1만2천331명 서명 전달 예정 … "문재인 대통령이 해결해야"
울산지역 노동계와 시민들이 현대중공업의 구조조정을 중단시키기 위해 1만여명의 요구가 담긴 서명지를 청와대에 전달한다.

현대중공업 희망퇴직 구조조정저지 울산시민대책위원회는 17일 오전 울산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벌 배만 불리고 노동자와 지역경제를 죽이는 현대중공업 구조조정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시민대책위는 민주노총 울산본부를 비롯한 30여개의 노동·시민단체가 지난달 13일 결성한 조직이다. 현대중공업이 지난달 초 발표한 2천400여명 규모 인력감축 계획을 저지하는 활동을 하고 있다.

구조조정에 반대하는 지역 여론이 거세지자 실제 인력감축 규모는 회사 발표보다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노총 울산본부는 “확실한 집계는 없지만 현장 노동자와 지역의 연대투쟁으로 현대중공업의 구조조정 규모가 640여명 정도로 축소된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다.

시민대책위는 현대중공업이 구조조정 중단 선언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3년간 하청노동자를 포함해 3만5천여개의 일자리를 줄였다. 시민대책위는 현대중공업이 상시근무 인원이 최대 9천명인 통합R&D센터 건립에 나섰고 2022년까지 70조원 매출 달성을 추진하며 그룹사인 현대삼호중공업과 현대미포조선에 수주가 몰리고 있어 구조조정을 할 필요가 없는 상태라고 봤다.

시민대책위는 발족과 함께 한 달 가량 현대중공업에 구조조정 중단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했다. 1만2천331명의 시민이 서명에 참여했다. 시민대책위는 “노동자와 지역주민들의 절절한 마음을 담은 서명용지를 조만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할 예정”이라며 “일자리 대통령을 자처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부당한 구조조정을 중단시키고 울산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조선산업 회생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