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5.24 목 14:1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한국노총 찾아간 박원순 서울시장 예비후보김주영 위원장 "서울시 노동정책 전국으로 퍼져 나가길"
   
▲ 한국노총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3선에 도전하는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가 한국노총을 방문했다. 박원순 후보가 직능단체를 찾은 것은 예비후보로 등록한 뒤 처음이다.

박 후보는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회관에서 김주영 위원장을 비롯한 집행부와 산별연맹 위원장들을 만났다. 한국노총은 노동존중 특별시에 걸맞은 노동행정을 펼쳐 고맙다는 내용의 감사패와 '2018 지방선거 한국노총 정책요구안'을 박 후보에 전달했다.

김주영 위원장은 "박원순 시장은 노동존중 특별시를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고, 서울시에서 여러 모델을 만들었다"며 "노동이사제 도입과 노동인지예산제도 같은 많은 노동행정을 펼쳐 왔다"고 치켜세웠다. 김 위원장은 이어 "박 시장의 노력이 곳곳에서 성과를 거둘 듯하다"며 "서울시 노동정책이 전국으로 퍼져 나가 국가 정책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원순 후보는 "한국노총이 함께해 줘서 서울시 노동정책이 성공할 수 있었다"고 답했다. 그는 "서울시민을 위하는 것이 곧 노동자를 위한 일이고 시민 대다수는 노동자"라며 "한국노총이 200만 조직화로 한국 사회를 노동존중 사회로 이끌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후보측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박 후보가 예비후보로 등록한 뒤 첫 방문지로 한국노총을 택했다"며 "선대위원장으로서 노동자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성경 사무총장과 박해철 공공노련 위원장·박종호 외기노련 위원장·정윤모 IT사무서비스노련 위원장·이수진 의료산업노련 위원장이 함께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혜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