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8 목 13:45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노조할 권리' 찾는 병원노동자 늘었다촛불혁명 이후 보건의료노조 조합원 5천500여명 증가
최근 병원 갑질 논란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노동조합 우산 속으로 모여드는 노동자들이 크게 늘었다.

29일 보건의료노조에 따르면 지난 27일 서울 강동구 강동성심병원에 지부가 설립됐다. 강동성심병원은 한림대의료원 형제병원이다. 한림대의료원이 속한 일송재단에서 분가한 성심의료재단이 운영한다. 지난해 말 간호사에게 선정적 춤을 강요하는 장기자랑으로 논란이 됐던 '일송가족의 날' 행사에 강동성심병원 노동자들도 동원됐다.

장정윤 노조 강동성심병원지부장은 "선정적인 장기자랑 문제가 사회적 지탄을 받고 한림대의료원에 노조가 설립되면서 직장갑질 문화와 공짜노동이 사라지길 기대했는데 현재까지 아무런 변화가 없다"며 "강동성심병원 문제는 강동성심병원 노동자들이 직접 나서야 한다는 절박함으로 노조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6년 전 설립된 춘천성심병원지부는 10명이던 조합원이 최근 377명으로 급증했다. 지난해 12월 노조를 만든 한림대의료원지부는 조합원이 2천31명이다. 노조 가입 바람은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다. 이달 6일 부산성모병원지부(조합원 350명), 19일 국립재활원지부(조합원 52명)가 설립됐다. 지난달 9일에는 국립암센터지부(조합원 232명)가 세워졌다.

최근 1년간 노조에 가입한 조합원만 5천500명이 넘는다. 조합원수가 2016년 말(5만6천여명)에 비해 10% 증가했다. 노조는 촛불혁명을 원인으로 꼽았다. 김형식 노조 조직2실장은 "촛불혁명으로 스스로 권리찾기에 눈뜬 병원노동자들이 전근대적인 병원문화 개선을 요구하면서 병원 갑질이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기 시작했다"며 "노조 가입 증가는 권리찾기 연장선상에 있다"고 풀이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777 2018-05-02 04:05:42

    내가 노조라면 치를 떨면서 정말 미워하는 사람인데.. 이런 병원 노조는 좀 필요하다고 본다. 상식적으로 현기차 노조 같은 경우는 국민 누가 봐도 폭도들인데 이런 병원의 간호사들이 늙은 의사 교수 과장 이런 놈들 앞에서 섹시댄스 추는 생각하니 아주 국민으로서 치가 떨린다. 의사라는 직업은 공부하고 투자한 만큼 일반인 보다 많은 돈을 벌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폐쇠된 의사세계에서 무소불위 권력으로 젊은 직원들을 못살게 하는 틀딱꼰대새끼들의 더러운 문화와 관행은 함께 뭉쳐서 응징하고 저항할 필요가 반드시 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