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2.28 금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정부
열흘 남은 남북정상회담, 청와대 판문점 회담 정착 초점임종석 비서실장 “북미·남북미회담 이어지는 중요한 길목”
청와대가 열흘 남은 2018 남북정상회담 집중 모드로 돌입했다. 서훈 국정원장이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의제조율을 위해 정상회담 전에 방북할 수 있다고 밝혔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을 맡고 있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판문점에서 열리는 이번 회담은 북쪽 정상이 처음 남쪽을 방문한다는 의미가 있다”며 “남북정상회담 정례화와는 별개로 의제에 집중해 수시로 여는 판문점 회담이 정착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한 우리 관심사안”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회담이 중요한 의제에 집중한 실질적 회담이 되느냐도 중요하다”며 “이번 회담에 따라 북미회담과 남북미회담으로 이어질 수 있기에 조화를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회담에서는 핵심의제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 실장은 “완전한 비핵화나 항구적인 평화정착, 그로 인한 획기적인 관계개선이 핵심의제”라며 “이것은 남북관계 개선만이 아니라 북미관계와 한반도 주변지역 관계개선까지 도모하는 조심스러운 출발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 합의문은 남북 간 아직 조율을 마치지 않았지만 이 같은 핵심의제를 중심으로 포괄적으로 다뤄지지 않을까 싶다”며 “과거처럼 남북 간 경제협력·교류는 이번에 다루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 실장은 “국가정보원 차원의 소통이 항상 원활히 열려 있다”며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서훈 원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평양을 방문할 수 있다”고 밝혔다.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회담과 고위급회담에서 타결하지 못한 중대한 사안이 있으면 대북 최고위 라인이 직접 방문해서 조율하겠다는 의미로 보인다.

남북 정상 간 핫라인 개설 시기와 관련해 그는 “통신 실무회담은 이미 두 차례 진행했으며 핫라인은 실무적으로는 20일께 연결될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때쯤 시범통화가 가능할 것 같지만 정상 간 통화를 언제 할 지는 확정되지 않아서 확답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윤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