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4.22 일 08:00
상단여백
HOME 정치ㆍ경제 국회
3개 야당 “개헌연대”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댓글 특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더불어민주당 댓글공작 의혹과 관련해 특별검사를 추진한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중재하겠다는 일부 야당 움직임에도 정치적 현안이 거듭 맞물리면서 4월 임시국회 정상화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김기식 황제외유 건과 민주당원 댓글공작 여론조작과 관련해 특검법안을 제출해서 국회 차원의 특검으로 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정세균 국회의장과 4개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 불참했다. 김기식 금감원장과 더불어민주당 댓글공작 논란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국정조사와 청문회를 거부하고 있다는 이유다.

바른미래당도 이날 오후 긴급의총을 열어 "수사가 미진할 경우 댓글공작 의혹에 대해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4월 임시국회 개원 3주차를 맞이했지만 개헌·방송법 개정 이견에 이어 다른 정치적 현안이 맞물리는 형국이다. 임시국회 파행은 물론 개헌 협상도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헌법개정·정치개혁 간사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개헌연대를 위한 공동행동 계획을 발표했다.

이번주 안에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 단일안을 만들어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과 합의를 도출하겠다는 입장이다. 18일 오전에는 3개 당이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개헌성사 촉구대회를 한다.

하지만 김기식 금감원장 외유 논란과 더불어민주당 댓글공작 의혹이 확산하면 이들 야당의 움직임이 큰 효과를 보지 못할 것으로 전망된다. 바른미래당이 개헌연대를 하면서 동시에 자유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 댓글 공작 논란에 보조를 맞출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