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4 월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사건ㆍ사고
"현대중공업 희망퇴직은 명분 없는 막가파 행보"구조조정 저지 울산시민대책위 발족 … "연속 흑자인데 왜 벼랑 끝으로 내모나"
울산지역 노동·시민·사회단체가 현대중공업 구조조정을 저지하기 위해 공동대응에 나선다.

민주노총 울산본부를 비롯한 25개 단체는 지난 13일 오후 울산 전하동 현대중공업 앞에서 '현대중공업 희망퇴직 구조조정 저지 울산시민대책위원회' 발족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에 구조조정 즉각 중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이달 3일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에 "희망퇴직 방식의 구조조정을 추진하겠다"고 통보했다. 최근 4년간 세 번째 구조조정이다. 회사는 2015년과 2016년에도 3천500여명 규모의 희망퇴직을 했다.

이들과 하청업체 비정규직을 포함하면 3만여명의 노동자들이 일자리를 잃은 것으로 추산된다. 지부에 따르면 회사가 이번에 추진하는 희망퇴직 규모는 2천400여명이다.

노동계는 회사가 △수년 연속 흑자를 거두고 있고 △14조원의 사내유보금을 쌓았으며 △최근 4년 사이 최대 실적을 올해 1월 수주했다는 점에서 구조조정을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울산시민대책위는 “현대중공업의 자구안 이행률이 105%를 넘어서기 때문에 더 이상 인력감축은 명분이 없다”며 “노동자와 지역경제를 벼랑 끝으로 내모는 막가파 구조조정에 분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울산시민대책위는 지역연대를 확장하고, 시민 상대 희망퇴직 반대 서명운동에 돌입한다.

임상호 울산진보연대 공동대표는 “지역사회 파장과 강제해고로 고통받는 노동자들을 생각하면 문제를 방치할 수 없다”며 “긴급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우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시민 2018-04-16 19:39:31

    그냥 대기업들아 사업을 하지 마시고 사람도 뽑지 마세요. 나같으면 이 나라에서 사업 안할랍니다. 내가 정회장이면 그냥 다 폐쇠시키고 없애버릴 것 같음..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