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5 월 15:58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기승전'자회사'?] 노·사·전 협의회 미루는 한국자산관리공사공공연대노조 “노동자와 충분히 논의해야”
   
▲ 공공연대노조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용역노동자들이 직접고용 방식 정규직 전환을 촉구했다.

공공연대노조와 자산관리공사 정규직 전환 노·사·전문가 협의기구 노동자대표단은 11일 오전 부산 남구 공사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사가 협의기구를 열기도 전에 용역노동자를 자회사에 흡수하는 방식을 고려하고 있다”며 “노동자들의 요구를 무시하고 협의기구 개최를 미루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조에 따르면 공사는 청소·시설관리·경비·콜센터 용역노동자 740여명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노·사·전문가 협의기구를 한 차례도 열지 않았다. 지난해 10월 예비모임을 하고 같은해 12월 협의기구 노동자대표단만 구성한 상태다. 노동자들은 회사·전문가대표단 구성 여부도 통보받지 못했다. 용역업체 소속으로 노동자대표단에 참여하는 권오석씨는 “노동자대표단이 구성된 뒤 1월부터 공사에 회의 개최를 요청했지만 공사는 매번 ‘정규직 전환과 관련해 외부 컨설팅을 진행 중’이라거나 ‘컨설팅 결과를 검토 중’이라는 이유로 협의기구 개최를 지연했다”며 “공사가 연구를 맡긴 컨설팅업체는 자회사 방식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그사이 용역업체 일부는 계약이 만료됐다. 공사는 계약이 만료된 업체의 계약을 몇 개월씩 연장하고 있다. 권씨는 “정부 방침에 따르면 공공기관은 용역업체 계약이 만료되는 시점을 기준으로 노동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불가피한 경우 연장은 가능하지만 공사는 합리적인 이유 없이 계약을 연장하며 시간끌기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협의기구를 열기도 전에 공사가 자회사안을 일방적으로 검토하는 것은 노동자와 충분히 협의해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라는 정부 가이드라인 취지에 위배되는 것”이라며 “협의기구를 조속히 개최해 정규직 전환 방식을 노동자들과 함께 원점에서부터 검토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용역노동자를 자회사로 고용하겠다고 밝힌 한국공항공사·코레일 등은 전환 규모가 최소 5천명으로 전체 700여명에 불과한 공사와 상황이 다르다”며 “공사는 정부 정책의 본래 취지에 맞게 직접고용 방식으로 정규직 전환하라”고 요구했다.

공사는 “정규직 전환 방식은 정부 가이드라인에 따라 노·사·전문가협의회의 충분한 논의를 거쳐 결정하겠다”며 “용역노동자 정규직화와 관련해서는 여러 방안을 검토 중이며 4월 중 협의기구를 열겠다”고 답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