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5.26 토 08:00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비정규노동
LG유플러스, 하청 구조조정으로 노동강도 심화인터넷망 관리·기업서비스 인력 감축하고 가정용 인터넷 기사에게 업무 떠넘겨
LG유플러스가 인터넷망 관리·기업서비스를 하는 수탁사 인력을 대폭 감축하고는 가정용 인터넷 설치·수리 노동자에게 업무공백을 메우도록 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설치·수리 노동자들이 업무부담이 커지면서 노동강도가 심각한 수준이라는 것이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희망연대노조 LG유플러스비정규직지부(지부장 제유곤)는 2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LG유플러스가 무리한 수탁사 인력감축으로 생긴 부담을 홈서비스센터 노동자들에게 지웠다”며 “이로 인해 홈서비스센터 노동자들의 업무부담은 가중되고 서비스 품질은 저하됐다”고 주장했다. 2016년 LG유플러스는 기업서비스와 유·무선망 유지·관리를 담당하는 수탁사 수수료를 40% 수준까지 줄였다. 그 여파로 2016년 이전 3천여명이던 노동자는 최근 1천900여명으로 줄었다. 인력감축은 업무공백으로 이어졌다.

LG유플러스는 업무공백을 가정용 인터넷 설치·수리를 담당하는 홈서비스센터에 떠넘겼다. 소규모 기업용 인터넷을 설치·수리하는 소호(Small Office Home Office) 서비스 업무를 넘긴 것이다. 노조는 “홈서비스센터 노동자들은 장비·공법 자체가 다른 소호 업무를 해야 할 상황”이라며 “노동강도가 높아지고 노동시간은 길어졌다"고 토로했다. 업무는 늘었지만 인력충원이나 추가 교육은 없었다. 노조는 “노동조건이 변하는 과정에서 회사는 노조와 어떤 상의도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소호 서비스는 이달 1일부터 이관됐다. 노조 조합원들은 “기존 인력과 시스템으로 추가 업무까지 처리하기는 역부족이며, 수탁사 구조조정에 협력할 수 없다”는 이유로 해당 업무를 거부하고 있다.

제유곤 지부장은 “LG유플러스가 수탁사를 구조조정하면서 피해가 노동자와 소비자에게 돌아가는 것을 방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원청 마음대로 하청업체 업무를 바꾸는 것은 하청업체 경영에 대한 결정권을 원청이 가지고 있다는 뜻”이라며 “노동자를 직접고용해 문제를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추혜선 의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있을 IPTV 사업자 재허가 심사 과정에 협력업체와의 상생· 노동자 고용안정을 적극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나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