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1 금 14:26
상단여백
HOME 노동이슈 노동조합
재외공관 행정직 노동자 100여명 한국노총 가입중부지역노조 “정부에 임금·단체교섭 요구할 것”
재외공관에서 일하는 행정직 노동자들이 한국노총에 가입했다.

한국노총은 13일 “재외공관 행정직 노동자 100여명이 중부지역공공산업노조(위원장 문현군)에 가입했다”며 “행정직 노동자 노동조건 개선과 권익보호를 위해 정부에 교섭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 183개국 재외공관에서 일하는 행정직 노동자들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신분이다. 외교부는 재외공관 요청에 따라 모집공고를 내고 행정직원을 채용해 해당 국가로 파견한다. 공무원 신분이 아닌 행정직 노동자들은 국가 행정직과 비교해 처우가 낮고 공관장과 일부 가족들의 사적업무 지시도 받는다.

지난해 외교부 ‘재외공관 행정직원 이직 현황’에 따르면 2013~2016년 퇴직한 재외공관 행정직원은 2천992명으로, 이직률이 19.7%나 된다. 행정직원 이직률이 높은 이유는 공관장 갑질과 사적업무 지시 등 부당한 대우와 상대적으로 낮은 처우 때문이다. 같은해 7월 정부가 전 재외공관 행정직원 부당대우 실태를 점검했더니 공관장 등의 무시 발언과 퇴근 후 업무지시를 포함해 15건의 부당대우가 신고됐다. 행정직 노동자 처우도 다른 나라보다 턱없이 낮다. 네덜란드 주재 한국대사관 한국인 행정직 노동자 월평균 기본급은 1천850달러인데, 같은 나라에 있는 호주대사관 노동자 기본급은 3천862달러다. 두 배가량 차이가 난다.

문현군 위원장은 “현재 28개국 재외공관 행정직 노동자가 가입한 상태”라며 “재외공관의 부당노동행위와 갑질 횡포 사례를 취합해 개선안을 마련하고, 노동조건 개선을 위한 임금·단체교섭을 정부에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